서울시교육청, 동성애 강조하는 학생인권종합계획 논란

서안나 기자 서안나 기자 / 기사승인 : 2021-02-07 14:54:33
  • -
  • +
  • 인쇄

 

동성애와 좌익사상 교육정책인 학생인권종합계획을 마련한 서울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 이하 교육청)이 시민들의 반대의견을 동문서답과 의견청취거부 등으로 일관, 물의를 빚고 있다.

교육청은 지난 26일 학생인권종합계획과 관련한 토론회에서 동성애에 반대하는 교사와 학부모 단체들을 교묘하게 배제했다고 펜앤드마이크가 보도했다.

또 이에 앞서 교육청은 1월 중순께 학생인권종합계획에 대한 추가 설명 자료를 통해 본질은 외면한 채 논점을 흐리게 하는 내용을 제시했다. 학생인권종합계획은 서울시내 초·중·고교에 재학 중인 이른바 ‘성소수자’ 학생 보호와 이들에 대한 편견 해소를 위한 ‘성평등’ ‘성인권’ 교육 실시, 좌익사상 교육 의무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박은희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 공동대표는 “지난주 교육청의 인권옹호관 외 두 명과 면담했을 때 학생인권종합계획에 반대하는 쪽에서 발언 영상을 보내주면 토론회 당일에 틀어주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정작 토론회 당일이 되자 성소수자 이야기가 너무 많이 나와서 빼기로 했다며 우리 쪽 발언 영상을 갑자기 제한했다.”고 밝혔다고 펜앤드마이크가 소개했다.

교육청은 또 ‘혐오차별 없는 학교’를 만들기 위해 ‘성인권시민조사관’이라는 정체불명의 조사관을 학교에 파견해 성소수자 학생들의 피해사례를 직접 조사하고 상담할 계획이다. 또한 타고난 생물학적 성을 부정하고 자신의 의지에 따라 마음대로 성을 선택할 수 있다는 주장인 ‘젠더 이데올로기’를 위해 직접 성평등 교육자료를 개발하고 보급하며, 각종 교육자료와 홍보물에 대한 감시를 강화한다.

또한 초·중·고교 학생들에게 ‘민주시민교육’이라는 이름으로 정치적, 사회적 현안에 관한 토론과 선거교육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교육청은 이를 위해 직접 교육자료를 개발하고 보급하며, 교원들을 대상으로 직무연수를 운영한다. ‘노동인권교육’을 위해서는 교육청이 직접 교원·교육전문직·외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인권(노동)교육 강사단을 조직해 각 학교로 찾아가 ‘인권토론’ 공연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안나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경제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