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지출 " 매달 이자,세금 등으로 105만원 빠진다"

김규리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0 13:57:09
  • -
  • +
  • 인쇄

 

▲ 가계지출 매달 이자,세금 등으로 105만원 빠진다. 탁구공 캡처 (사진무관)

 

통계청의 20일 '가계동향조사(소득부문) 결과 보도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4/4분기 가구당 월평균 비소비지출 규모는 1년 전보다 9.8% 늘어난 104만7천원으로 집계됐다. 분기 기준으로 2003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최대다. 2019년 1분기부터 역대 최대 기록을 갈아치우면서 결국 4분기 기준으로 처음 100만원을 넘어섰다.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는 2017년 2분기부터 11분기 연속 이어지고 있다. 비소비지출은 세금, 대출 이자, 국민연금 보험료, 건강보험료, 경조사비, 종교단체 헌금 등 소비 활동과 무관하게 발생하는 가계 지출을 뜻한다. 항목별로 보면 작년 4분기 월평균 경상조세(사업소득세와 근로소득세등 정기적으로 내는 세금) 지출은 8.3% 늘어난 18만7800원이었다.

가구간이전지출(용돈, 학자금 지원, 경조사비등)은 12.8% 증가한 26만5300원으로 집계됐다. 이자 비용은 11만9900원으로, 1년 전보다 11.7% 늘었고, 사회보험 납부액은 16만9500원으로 10.1% 증가했다. 연금 납부액은 7.9% 늘어난 16만5천원, 교회 헌금 등 비영리단체로의 이전은 6.7% 늘어난 13만2천원이었다. 비경상조세(양도소득세와 부동산 취,등록세 등 일회성으로 내는 세금과 과태료 등) 규모는 7400원이었다.


은순현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비소비지출은 (4분기 기준으로) 처음 100만원을 초과한 것으로 보이며, 경상조세와 이자 비용, 연금 납부액 증가가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금리는 낮지만 대출 잔액 등이 증가하면서 이자 비용이 늘었고 사회보험료 요율 변화도 영향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소득분위별로 보면 소득 하위 20%에 해당하는 1분위 가구의 비소비지출은 13.2% 늘어난 28만3천원이었다. 증가폭은 전분기(13.4%)보다 둔화했지만, 여전히 큰 수준이다. 2분위의 비소비지출 역시 13.2% 늘어난 57만6천00원, 3분위의 경우 12.2% 늘어난 90만2600원이었다. 소득 4분위의 비소비지출 규모는 7.0% 증가해 121만8300원으로 나타났다. 상위 20%에 해당하는 5분위는 비소비지출이 9.2% 증가해 225만3200원에 달했다. 5분위 비소비지출 증가폭은 2018년 4분기(17.1%) 이후 가장 컸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규리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