쉬쉬하며 다녀와.. 남몰래 떠나는 '이 시국 여행'

김규리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1 09:59:47
  • -
  • +
  • 인쇄

 

▲ 코로나19 환자가 날로 심각해지는 가운데 최근 주변인들에게 알리지 않고 몰래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세계투데이 (김홍기 기자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회사원 김모(36)씨는 며칠 전 저렴하게 올라온 비행기 티켓으로 제주도로 여행을 떠났다. 회사 동료 등 주변 사람들에게는 제주도에 간다는 것을 조용히 숨겼다고 한다. 김씨는 "코로나19  확진자 중국인이 다녀간 제주도에 간다고 하면 욕을 먹거나 오해받을것이 뻔해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날로 심각해지는 가운데 최근 이처럼 주변인들에게 알리지 않고 몰래 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를 두고 '이 시국 여행'이라는 신조어까지 생겼다. 감염 우려로 해외여행 등을 기피하는 분위기에서 '이런 시국에 굳이 떠나는 여행'이라는 뜻이다.
 

최근 일본 도쿄로 여행을 다녀왔다는 자영업자 김모(31)씨는 "일본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어 괜히 안 좋은 소리를 들을 것 같아 눈치보여 주변에 알리지는 않았다"며 " 마스크만 잘 쓰고 다니면 괜찮을꺼 같다"고 말했다.

21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직장 동료가 이 시국에 태국 여행을 간다고 한다", "엄마가 필리핀 보라카이로 친구분들과 여행을 간다고 하는데 너무 걱정된다" 등 주변인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국가에 다녀오는 것을 우려하는 글이 다수 올라와 있다.

이밖에도 "4월 입대를 앞두고 친구들과 홍콩에 다녀오고 싶습니다. 괜찮을까요?", "일본 오사카로 신혼여행을 가도 될지 모르겠네요", "3월 초에 경주 여행을 가려고 하는 데 마스크 쓰면 괜찮지 않나요?" 등 국내외 여행을 다녀와도 될지 의견을 구하는 글도 여럿이었다.

'이 시국 여행' 후기도 속속 올라왔다. '이 시국에 다녀온 대만 여행 후기'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린 누리꾼은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상황에 대만에 다녀오니 주변에서 바이러스 취급을 해 불쾌하다"면서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기 전에 저렴한 상품으로 예약해 취소가 안 됐다"고 썼다. 또 "이 시국에 남편과 여행을 간다"며 "이번에는 인도네시아 발리, 태국 방콕, 호주로 여행을 떠나는데 부모님께서 중국은 절대 가지 말라며 걱정이 크시다"고 했다.

가톨릭대 응급의학과 교수는 "사람들과 2m 이내로 접촉하는 환경에 노출되지 않도록 외국뿐 아니라 국내 여행도 자제해야 한다"며 "여행을 꼭 가야만 한다면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소독제로 자주 손을 닦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규리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