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정부, "북한 접촉 시도, 반응無"

이연숙 기자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1-03-14 09:31:15
  • -
  • +
  • 인쇄
"북한 측으로부터 답변 듣지 못해"
▲ 블링컨 미 국무장관. 연합뉴스 제공

 

[세계투데이 이연숙 기자]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미국이 여러 채널을 통해 북한 정부에 접촉하려는 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현지 매체의 보도를 통해서다.

13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행정부가 지난 2월 중순 이후 뉴욕에 위치한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등을 포함한 여러 채널을 통해 북한 정부에 접촉을 시도했지만 평양 측으로부터 어떠한 답변도 받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또 바이든 행정부는 대북 접근법과 관련, 포괄적인 정책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를 공개적으로 기술하는 데 신중한 입장을 보여왔다고 전했다. 로이터는 이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전례 없는 관계를 맺었다면서도 트럼프의 노력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도록 설득하는 데 실패했다"고 분석했다.

지난 1월 출범한 미국 바이든 행정부는 전 트럼프 정부의 대북 정책이 북한의 핵 개발을 막지 못했다는 문제의식 속에 기존 정책을 다시 들여다보며 새 정책 기조 수립을 위한 검토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진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 관리는 트럼프 행정부 말기를 포함해 미국이 여러 차례 관여를 시도했음에도 불구하고 1년 넘게 미국과 북한 사이에 활발한 대화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리는 또 한의 침묵이 앞으로 몇 주 안으로 완료될 것으로 예상되는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정책 검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서는 언급을 피했다고 로이터는 부연했다.


앞서 성 김 미국 국무부 동아태차관보 대행은 전날 언론 브리핑에서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정책 검토가 수주 내에 완료될 것으로 예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경제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