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부터 '우한 폐렴'에…금값 고공행진

이창희 선임기자 / 기사승인 : 2020-01-24 08:44:24
  • -
  • +
  • 인쇄

 

▲ 금. 한국금거래소 캡처
 
새해 들어 중동 리스크에다 중국발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공포까지 겹치면서 안전 자산인 금 가격이 올라가고 있다.


24일 블룸버그 집계에 따르면 국제 금 현물 가격은 지난 23일 현재 온스당 1557달러 수준으로 1년 전보다 22% 높아졌다. 연초와 비교해도 2.5% 올랐다. 올해 금값은 미국의 드론 공습으로 이란의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이 사망한 뒤 중동 리스크가 고조되자 지난 6일 온스당 1천588.13달러를 찍으면서 이미 6년 8개월 만의 최고치를 경신했다. 

그 뒤 금값은 진정세를 보이다가 우한 폐렴이 중국 국경을 넘어 확산되자 다시 상승할 조짐이다. 투자사 마인라이프의 애널리스트는 "안전자산인 금은 불확실성 덕분에 수혜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금값이 온스당 2000달러까지 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세계 최대 헤지펀드 투자사 브리지워터 어소시에이츠의 그레그 젠슨은 지난 15일 파이낸셜타임스(FT) 인터뷰에서 금 가격이 역대 최고치인 2000달러에 이를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희 선임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