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막아라…휴대에 국제전화 표시 의무법 발의

김혜성 기자 김혜성 기자 / 기사승인 : 2022-05-02 17:25:52
  • -
  • +
  • 인쇄
▲사진 = 픽사베이 제공 

 

보이스피싱 피해 최소화를 위해 '단말기 제조사'에도 해외에서 걸려오는 전화를 명확하게 표시하도록 의무화하는 법률 개정안이 발의된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은 일반 국민이 국제전화를 통해 발신번호 변작 방법으로 보이스피싱을 시도하는 낌새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개선하는 법률 개정안을 마련했다고 1일 밝혔다.

 

해외에서 걸려오는 발신자 번호는 '국제식별번호+A국가코드+발신자번호' 조합으로 설정되기 때문에 10자리가 훨씬 넘는다. 하지만 스마트폰에 표시될 때는 주소록에 등록된 이름이 그대로 단말기에 표시된다.

 

양정숙 의원 개정안에 따르면 이동통신단말장치를 제조·수입·판매하는 자는 수신인이 국외 발신 연락을 구분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 화면에 표시하는 기술적 조치를 취할 의무를 부여한다. 이 규정을 준수하지 않은 이동통신단말장치 제조·수입·판매자들에게는 시정명령을 할 수 있는 내용이 포함됐다.

 

아울러 전기통신사업자가 수신자에게 국외에서 발신된 것이라는 사실 뿐만 아니라 어느 국가에서 발신된 것인지까지 안내해야 한다는 규정도 담겼다.

 

개정안대로 시행될 경우 모든 스마트폰에서 ‘국제전화’라는 안내와 함께 전화를 걸어온 번호도 모두 표시되기 때문에 가족 등 스마트폰에 저장된 이름이 떠도 보이스피싱이라는 사실을 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국내에서 발생한 보이스피싱에 이용된 무선전화 회선수 현황을 보면, 2017년 발생건수가 240건에 불과했던 것이 2021년에는 7658건까지 폭증해 큰 피해가 나타나고 있다.

 

양 의원은 “보이스피싱 수법이 날로 진화하고 있기 때문에 새롭게 나타나는 사기 유형을 주기적으로 수집, 분석하여 국민들에게 먼저 알려주는 적극적인 홍보 활동이 요구된다”며 “통신사들은 이용자들에게 충분한 안내와 정보를 제공하고, 경찰 등 행정기관의 요구에 바로 응대하는 한편, 보이스피싱에 이용된 번호를 즉시 이용 정지하는 등 예방 활동 강화에 더욱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세계투데이=김혜성 기자 ckdtjd0367@segyetoday.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