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체크] 천안시, 한국기독교기념관 광고물에 철퇴…이유는

김혜성 기자 김혜성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5 11:22:17
  • -
  • +
  • 인쇄

▲사진= 천안시청 제공.

 

[세계투데이 = 김혜성 기자] 천안시가 과장 광고 등의 논란에 휩싸인 한국기독교기념관의 옥외광고물을 철거했다. 불법 광고물이란 이유로 행정 집행을 실시한 것인데 착공이 불투명한 상태에서 봉안당 사전 분양 등으로 인한 시민들의 재산 피해 등을 막기 위한 조치란 분석이다.

 

지난 14일 경부고속도로 입장휴게소 상행선 도로변에 설치된 한국기독교기념관 홍보 불법 옥외 광고물 행정 집행에는 시청 공무원과 경찰 현장 인력 등 20여 명이 투입됐다. 철거는 불법 홍보 문구를 지우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앞서 한국기독교기념관 측은 지난해 말부터 오는 2025년까지 천안시 서북구 입장면 일대에 약 33만㎡ 규모의 테마파크형 기념관을 건립한다고 홍보해왔다. 이곳에 높이 92m의 초대형 지저스타워와 수목원, 봉안시설, 연수원 및 호텔 등이 들어선다는 게 주최 측 설명이다.

 

이후 주최 측이 교인 및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봉안시설 등에 대한 사전 분양을 실시하면서 '실체'에 대한 잡음이 일기 시작했다. 건축 부지도 제대로 확보하지 않고 건축을 추진한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당시 천안시 측은 "해당 기념관은 지하 1층, 지상 3층의 종교시설 및 종교집회장만이 건축이 허가된 상태"라며 과장 분양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하지만 주최 측은 "단계별 추진이 진행 중"이란 설명과 더불어 고속도로 경부선 입장거봉포도 휴게소 인근에 '한국기독교기념관 건립 예정지'라는 문구의 대형 불법 옥외광고물을 설치하는 등 해당 사업 홍보에 더욱 열을 올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시민들의 피해를 우려한 천안시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시는 해당 광고물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철거 명령 및 이행강제금 부과 등의 조치를 내렸다. 하지만 주최 측이 최후통첩 일인 지난달 16일까지 자진 철거에 응하지 않자 행정 집행에 나선 것이다.

  

기념관 건립 여부은 불투명한 상태다. 이미 천안시는 착공 불가를 통보한 상태다. 또한 건축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한국기독교기념관 사업이 일반 종교시설물로 건축허가를 얻은 이후 봉안시설과 각종 사전 분양 등에 대한 잡음으로 해당 토지 공동 소유주들이 토지 사용 승낙을 철회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천안시 측은 "현재 기념관의 핵심 사업은 봉안당과 각종 편의시설 등인데 부지 확보와 건립 행정 절차 등이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사전 분양과 홍보가 진행되고 있다"며 "분양을 신청하는 시민들의 재산상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혜성 기자 ckdtjd0367@segyetoday.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