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교회, "생수 한 병으로 나누는 이웃 사랑"

김산 기자 김산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8 10:59:00
  • -
  • +
  • 인쇄
▲사진= 삼일교회 제공.

 

[세계투데이 = 김산 기자] 요즘 전북 익산에는 택배기사, 집배원 등 어쩌면 그냥 지나 칠 수 있는 이웃들을 생각하고, 배려하기 위해 만든 틈새방앗간이 화제다.

 

전북 익산에 위치한 삼일교회는 지난 27일 "틈새방앗간 프로젝트를 이용해 이웃 사랑 실천을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많은 이웃들이 사용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진영훈 담임목사는 틈새방앗간에 대해 “택배아저씨, 청소 아주머니들이 일을 하다 자신을 생각해주고, 배려해주는 집을 만나면 얼마나 기운이 나겠냐”면서 “틈새방앗간을 통해 일상 속에서 자주 만나는, 가장 힘든 우리 이웃들에게 작은 나눔을 통해 위로와 격려를 보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삼일교회는 틈새방앗간 프로젝트를 위해 에코백 200개를 만들어 교회 성도 80가정과 페이스북을 통한 타 교회 신청자 20명, 여러 통로를 통한 참여자 100명 등과 함께 틈새방앗간을 이어 가고있다.

 

방앗간 시리즈는 올해 초 처음 시작되었다.

 

앞선 지난 3월 삼일교회는 교회 앞에 약 4평(13㎡) 규모의 빨간색 컨테이너를 놓고, 참새방앗간을 시작했다. 이 일을 계기로 후에 철새방앗간이 만들어졌다.

 

이제 어느덧 자리를 잡았는지 삼일교회의 방앗간을 이용하는 사람들은 없어서는 안 될 장소가 되었다며, 감사함을 표현을 한다.

 

최근 참새방앗간은 교회 앞에 있는 제방에 꽃을 심고, 산책길을 조성하는 인부들과 택배기사들이 단골손님이다.

 

이들은 “방앗간이 없었으면 우리 중 몇명은 쓰러졌을 것”이라고 말하며, 웃는 모습을 보였다. 

 

진 목사는 “우리가 이웃을 사랑한다고 말하는데 어떻게 하면 말로 그치지 않고, 이를 실천 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면서 “조금만 살펴보니 우리가 섬길 수 있는 틈새가 곳곳에 있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각 가정에서도 작은 가방을 이용해 이웃을 위한 틈새방앗간으로 활용해 보길 권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참새방앗간은 마을주민 및 지나가던 행인들을 위한 쉼터로 음료와 도서, 커피 등을 구비해 놓은 장소이며, 철새방앗간은 더운 여름 교회 주변 등산로에 있는 팔각정에 등산객을 위해 생수와 도서 등을 담은 철가방을 설치한 것을 말한다.

 

김산 기자 snae@segyetoday.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