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융합 분야 예술가·기획자 양성

우도헌 기자 우도헌 기자 / 기사승인 : 2021-04-15 10:08:49
  • -
  • +
  • 인쇄
AR‧VR‧XR 등과 예술 결합 ‘2021년 융합형 창·제작 사업’ 4개 프로그램

▲ 사진 = 서울문화재단 제공.


[세계투데이 = 우도헌 기자] 서울문화재단(이하 재단)이 올 한 해 AR·VR·XR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기반으로 한 ‘융합예술’ 분야를 선도할 전문 기획자 양성과 예술가들의 창작활동 지원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재단은 10년간 기술 기반 문화예술 창작·제작 활동을 지원하며, 축적한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대상과 프로그램 종류를 대폭 확대한다. 연말까지 기획자, 예술가, 테크니션, 청소년 등 대상별로 총 4개 맞춤형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 융복합형 공연·전시 분야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을 통해 70명의 기획자를 양성하고, AR·VR·XR 분야에서 창작활동을 하는 청년예술가를 선정해 최대 5000만원 상당의 교육 및 쇼케이스를 지원한다. 학교나 키움센터 등에서 교육을 담당하는 예술교육가(TA)에겐 비대면·온라인 콘텐츠 제작과 관련 기술교육을 시작한다. 청소년들이 기술 기반 예술활동을 경험해볼 수 있는 워크숍도 진행된다.
 

재단은 이런 내용을 골자로 올 한 해 ‘2021년 융합형 창·제작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히고, 4개 대상별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첨단기술이 기존 문화예술을 대체하는 수단이 아닌, 창작활동의 지속 가능성과 새로운 가능성을 이끄는 촉매제로 공존할 수 있도록 예술의 창의성과 기술적 전문성의 간극을 줄인다는 목표다.
 

4개 대상별 프로그램은 융합형 문화기획자 : 단계별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 청년예술가 : VR, AR, XR 등을 활용한 창·제작 활동과 작업 완성도를 올리는 맞춤형 지원, 예술교육가 : 비대면 온라인 프로그램 개발 교육, 청소년 : 예술가와 함께 AR, VR 등 다양한 미디어를 경험하는 창작워크숍 등이다. 아울러 장애인 예술가들과 함께 기술발전을 통해 새로운 창작 가능성을 찾아보는 ‘라운드테이블’도 개최할 예정이다.
 

서울문화재단 관계자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길어짐에 따라 변화하는 문화예술 환경에 발맞춰 예술과 기술의 융합이 중요한 시기”라며 “우리 재단이 준비한 융합형 창·제작 사업이 새로운 문화예술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우도헌 기자 trzzz@segyetoday.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우도헌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경제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