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4단계 대면 예배 참석기준 공간별로 허용

김산 기자 김산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9 02:24:20
  • -
  • +
  • 인쇄
▲서울의 한 작은 교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고 있다/ 사진= 세계투데이 DB.

 

[세계투데이 = 김산 기자] 그동안 기준이 계속 바뀌며 논란이 됐던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의 ‘대면 정규 종교활동 허용 범위’에 대해 정부가 확실한 답변을 내놓았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생활방역팀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의 ‘대면 정규 종교활동 허용 범위’ 개선안에 대해 지난 28일 종교계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개선안은 전달과 동시에 즉시 적용된다.

 

개선안 발표 이전에 종교시설별 대면예배 종교활동 허용 가능 인원은 전체 수용 인원의 10% 이내 범위이며, 최대 19명이었다. 하지만 이번 새로운 개선안에 따르면 동일 시설 내 예배당, 소성당, 법당 등 종교활동 공간이 여러개로 나뉘어 있는 경우에는 동시간대 공간별 수용인원의 10% 범위까지 허용되며, 최대 19명으로 제한했다.

 

예를 들어 한 교회에서 1000명이 수용 가능한 대예배실 및 100명이 수용 가능한 중예배실과 50명이 수용 가능한 소예배실이 있다면, 개선안 발표 이전에는 시설의 갯수와 상관없이 최대 19명까지만 대면예배가 가능했다. 하지만 이번 개선안에 따라 앞으로는 대예배실 19명, 중예배실 10명, 소예배실 5명 등 모두 34명의 성도가 각 예배당에서 동시간대에 대면예배를 드릴 수 있는 것이다.

 

중수본은 “종교시설 전체 수용인원이 10명 이하로 산정되는 경우에는 수용인원 기준에도 불구하고 10명까지 대면 종교활동 가능하다”면서 “소규모 종교시설에서 비대면 종교활동 등이 어려운 경우를 위한 것이므로, 종교활동 공간별 수용인원 기준과는 관계가 없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대면예배에 참석 가능한 대상에도 변화가 있다.

 

종전 기준에 따르면 영상, 조명, 기계 등 예배를 진행하기 위한 필수 인력만 예배 참석 인원으로 제한했다면, 이번 개정안을 통해 필수 인력에서 일반 성도까지 모든 인원이 참석이 가능한 것으로 확대했다.

 

한편 기존에 방역수칙을 위반하여, 처분 또는 처벌을 받은 이력이 있는 종교시설은 개정안과 무관하며, 비대면을 유지해야 한다.

 

김산 기자 snae@segyetoday.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