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기독교인, “예배당에 돌아갈 계획 없어”

신종모 기자 신종모 기자 / 기사승인 : 2021-07-06 01:40:45
  • -
  • +
  • 인쇄
- AP·NORC 여론조사 결과, 응답자 27%…코로나19 장기화 영향

▲ 사진 = 게티이미지.


[세계투데이 = 신종모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되면서 교회에 참석하는 미국인의 4분의 1 이상은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예배당에 돌아갈 계획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AP·NORC 여론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10일부터 14일까지 미국인 112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최소 한 달에 한 번 종교집회에 참석하는 응답자의 73%는 “향후 몇 주 안에 대면 집회에 참석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나머지 27%는 “그럴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특히 대면 집회에 참석하겠다는 응답률은 지난해 66%에 비해 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런 결과에 대해 스콧 매코넬 라이프웨이 리서치 이사는 “많은 교회가 코로나19 확산에서 살아남지 못했으며, 일부 교인들은 ‘불확실한 상태’에 빠져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인해 교회가 많은 추진력을 잃을 수 있다”라며 “향후 예배 습관을 벗어나는 사람들이 더 늘어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많은 교회들이 코로나19 확산 기간에도 교인과 꾸준히 연락을 해 왔다”면서 “이미 교인 명부에서 사라졌거나, 신앙을 포기한 사람들을 다수 목격했다”고 전했다.

미국에서 가장 큰 개신교 교단인 남침례회(SBC)는 지난 한 해 교인 수가 40만명 줄기도 했다.
 

한편, 올해 초 갤럽이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미국은 80년 만에 처음으로 종교시설에 속한 회원 수가 절반 미만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937년 갤럽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약 70%가 기독교 예배에 참석했고, 이는 지난 1998년 감소세가 시작되기 전까지 60년간 일정하게 유지했다. 반면 지난해 다른 종교를 포함한 집회 참석 미국인의 비율은 절반 미만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제프리 M. 존스 갤럽 선임 편집장은 “지난해에 나타난 일시적 감소는 코로나19와 관련이 있을 수 있다”면서 “성인 중 젊은 세대의 훨씬 낮은 종교성과 기독교인 수를 감안할 때 향후 수십 년 동안 지속적인 감소는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신종모 기자 jmshin@segyetoday.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신종모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