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세 아동까지 성교육…“성윤리 혼란 우려”

김재성 기자 김재성 기자 / 기사승인 : 2022-05-04 16:23:29
  • -
  • +
  • 인쇄

 

▲사진 = 크레도 유튜브

 

현재 시행되고 있는 성교육은 3세부터 조기성애화 교육으로 이루어져 있어 교육의 모델이 될 수 없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법률연구단체인 크레도는 2일 서울 서초구 산지빌딩에서 내 아이 성교육, 정말 안전한가-조기 성애화 조장하는 문화막시즘세미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는 동성애 등의 내용이 담긴 조기 성교육이 유치원이나 어린이집까지 퍼지면서 아이들에게 성윤리 혼란을 조장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정일권 박사(전 숭실대 초빙교수)문화막시즘과 조기성애화 비판-교육현장에 뿌리내리는 문화막시즘이라는 제목의 발제를 통해 독일과 프랑스 68혁명은 사회주의적 새 인간 양성을 위해 조기 성교육을 추구했으며, 이는 소아성애, 근친상간, 동성애 집착의 산물이 됐다조기성애화 교육이 결코 21세기 대한민국 교육 모델로 삼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또한 조기 성교육 등이 포함된 현행 서울시학생인권조례는 헌법상 기본권인 부모의 자녀 교육권을 침해할 수 있다는 주장도 이어졌다.

 

전 헌법재판관 이정미 변호사는 이날 법조인이 바라보는 현 성교육의 문제라는 제목의 발제에서 서울시 학생인권조례에 따라 3세 이상 유아부터 실시되는 동성결혼과 제3의 성에 대한 교육을 포함한 조기 성교육은 성 정체성 혼란에 이를 수 있다이에 반대하는 부모들은 헌법상 권리인 자녀 교육권이 침해될 수 있다. 국가는 2차적 교육 주체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세계투데이=김재성 기자 kisng102@segyetoday.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성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