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거리두기 상향 검토···유통업계 ‘초긴장’

김산 / 기사승인 : 2020-12-16 12:07:41
  • -
  • +
  • 인쇄

서울시내 한 대형마트에서 소비자들이 물건을 고르고 있다/ 사진= 최정은 기자.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를 고심중인 가운데 대형마트 및 백화점 등 유통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며 긴장하고 있다. 




최근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가이드라인을 살펴보면 면적 300㎡(약 91평)이상의 소매업장은 집합금지 대상에 속한다.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르면 흔히 우리가 아는 대규모 점포들이다. 매장면적이 약 910평(3000㎡) 이상의 대형마트와 백화점, 아울렛, 특설매장 등 이다.




해당 가이드라인을 따르면 우선 대형마트와 백화점 및 아울렛 등의 복합쇼핑몰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상향 될 경우 매장영업을 중단해야 한다.




지난 주말인 12일과 13일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적용되어 21시 이후 영업이 중단되었다. 이 날 국내 백화점 3사는 2019년 같은기간 대비 매출이 약 8~14%가 줄어들었다. 




만약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상향 조정 될 경우 이들 대형마트와 백화점 등 유통업계 전반이 연말 대목을 포기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인 셈이다. 




국내 한 대형유통사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진입 할 경우 연말 일매출 약 100~150억원 가량의 피해를 예상한다"고 나다봤다. 




또 백화점업계 관계자는 "최소한 생필품을 판매하는 식품관은 문을 열 수 있게 허용해야 한다"며 "개별적으로 층별운영을 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어 피해를 최소화 시켜야한다"고 강조했다.




대형마트는 아직까진 애매하다. 구체적 가이드라인이 없기 때문이다. 규모는 집합금지 대상에 포함되는데 반면 필수시설로도 지정되어 있기 때문에 긴장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편의점 및 300㎡(약 91평)이하의 마트 등은 정부가 필수시설로 지정하고 거리두기 3단계 상향시 집합금지 대상에서 제외시켰다.




이처럼 애매한 상황에 속이 타는건 대기업들이다. 지난 5일 정부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일환으로 일반 영업시설에 대해 21시 이후 영업금지 조치를 실행했다. 




이에 대형마트들은 신선식품의 발주를 급하게 취소시키는 경우가 생기는 등 발주량을 쉽게 예측하지 못하며 전체적인 관리 및 운영에 문제점을 드러냈다. 




이에 한국체인스토어협회는 국내 대형마트 3사(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의 의견을 수렴해 지난 1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시행시 대형마트를 집합금지 시설에서 제외해 줄 것을 건의해 놓았다.




한편 온라인 업체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 이후 오프라인 매장들이 21시에 문을 닫자 매출량이 눈에 띄게 늘어난 바 있다. 




김산 기자 sane@segyetv.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경제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