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교회 방화범, 교회 5곳 방화 후 인분 뿌려 '충격'

전장헌 선임기자 전장헌 선임기자 / 기사승인 : 2021-02-17 15:47:12
  • -
  • +
  • 인쇄

 

▲키시주 오탐바 마을의 교회 5곳이 불에 탔다/ 사진= Citizen TV Kenya 페이스북 영상 갈무리.

 

[세계투데이 = 전장헌 선임기자] 최근 미 언론사인 모닝스타뉴스는 "케냐 남서부의 한 마을에 있는 교회 5곳에 방화범이 들어와 불을 지르고 전소 된 건물에 배설물을 살포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1월 20일에는 키시주 냐라이바리 차체(Nyaraibari Chache) 소재 오탐바(Otamba) 마을에 위치한 ‘성모니카교회’가, 그 다음날에는 성도 100여명이 출석하는 ‘월드와이드교회’와 ‘레기오마리아교회’, 이어 24일 새벽에는 250여명이 출석하는 '오순절 교회'가 불에 탔다.

한 지역 소식통은 “방화범들은 교회를 불태우는 것 외에도, 신자들이 폐허가 된 교회를 다니는 것을 막기 위해 건물에 인분을 퍼다 뿌렸다”며, “대다수의 교인들은 화재의 여파로 예배에 참석하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으며, 방화범들이 집까지 따라 들어와 가족들을 해칠까 두려움에 떨고 있다”고 전했다.

방화 피해액은 수백만 실링을 넘어선 것으로 전해지며, 이는 케냐인의 한 달 최저임금(1만 5000실링) 대비 한화로 치면 수억 원에 달 할 것으로 보인다.

케냐교회와성직자협회(Church and Clergy Association of Kenya)는 성명을 통해 “수사 당국이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이같이 극악무도한 행위를 저지른 자들을 공개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교회 지도자들은 이 지역의 보안을 강화하고, 범인을 찾아 즉시 기소 할 것을 경찰에 요청했다.

현재 케냐는 오픈도어선교회가 선정한 2021년 기독교 박해 국가 순위 49위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장헌 선임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경제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