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V 전기차 2년 안에 내연기관차와 가격경쟁 가능

김산 기자 김산 기자 / 기사승인 : 2021-02-13 15:41:57
  • -
  • +
  • 인쇄
▲사진= 게티이미지.

 

[세계투데이 = 김산 기자] 오는 2023년 안에 국내 SUV전기차의 가격이 내연기관 자동차와 비슷해 질 수준이며, 2026년에는 모든 전기차의 가격이 내연기관 자동차와 가격경쟁을 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전경영연구원은 오늘(13일) 블룸버그NEF의 ‘신에너지 전망 2020’ 보고서를 통해 "앞으로 전기차의 가격이 빠르면 2022년, 늦어도 10년 이내 전 세계 모든 나라에서 내연기관 자동차와 비슷한 가격 수준까지 내려 갈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미국 및 호주 등의 나라에서는 내년이면 대형 전기차와 SUV가 내연기관 자동차와 비슷한 가격으로 경쟁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소형 및 중형 전기차도 2024년에는 가격 경쟁력을 확보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어 우리나라 전기차의 종류별 가격 경쟁력 보유시점은 SUV가 2023년으로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였고 중형차 및 소형와 대형차가 각각 2024년, 2026년으로 전망하며 뒤를 이었다. 

 

현재 전기차의 가격에 대부분을 차지하는 부품은 배터리다. 하지만 최근 배터리 가격은 지속적으로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따라 ‘신에너지 전망 2020’ 보고서에서는 오는 2030년에는 리튬이온 배터리 가격이 ㎾h당 61달러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는 지난 2020년 ㎾h당 132달러의 절반의 수준을 보인다. 전기차의 배터리는 수요가 확대되며 지난 2010년 이후 2019년까지 가격이 약 1/8 수준이 되었다. 

 

따라서 현재보다 더욱 수요가 증가하고 기술개발 및 제조비용도 감소한다면 가격의 하락세는 덤으로 이어진다는 예상이다.

 

또 ‘신에너지 전망 2020’ 보고서에서는 “미국의 경우 중형 전기차의 가격 중 배터리가 차지하는 비중에 대해 지난해 28%대 였으나 오는 2030년에는 14%대로 줄어들 것이다”고 전망했다. 이어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차의 판매량은 지난 2019년 210만대였지만 오는 2030년에는 2580만대로 10배 이상 증가 할 것으로 추측했다. 또 동기간 전체 승용차 판매량 가운데서도 전기차는 2.4%에서 28.0%로 성장 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유럽과 중국은 각각 2022∼2027년, 2023∼2029년 정도에 전기차의 가격이 내연기관차의 가격과 비슷한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일본은 2025년 정도는 되야 SUV를 시작으로 전기차 가격이 내연기관차와 비슷해질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소형차의 경우는 내연기관차의 가격이 워낙 저렴해 2030년 이후에나 전기차가 가격 경쟁력을 보일 전망이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경제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