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마스크도 신분증 검사, '마스크 5부제' 시행…주당 1인2매 구매제한

강성연 기자 강성연 기자 / 기사승인 : 2020-03-06 02:23:54
  • -
  • +
  • 인쇄

▲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2월 28일 오전 마스크 등 시장교란행위 방지 관련 서울 중구 명동 인근약국을 현장방문,

마스크, 세정제 등 위생용품 수급상황을 점검 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정부가 마스크 대란에 대한 대책을 내놓았다.

정부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합동브리핑을 열고 마스크 수급 안정화를 위해 생산된 마스크 전량을 직접 관리하기로 하였으며, 다음주부터는 마스크 구매시 신분증을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마스크 구매는 출생연도에 따라 마스크 구매를 제한하는 마스크 '5부제'를 도입하여 1주일에 1인당 2매로 제한하며, 판매처로 공급되는 마스크 비중을 전체 생산량의 50%에서 80%로 올리기로 했다.

정부는 마스크 수출은 전면 금지하고 마스크 공급을 조달청이 직접 주관하는 등 생산과 유통, 분배까지 전체과정을 국가가 직접 관리하는 방안도 추진한다고 밝혔다.

마스크는 약국·우체국·농협에 중복구매 확인시스템을 구축해 판매자가 구매자의 신분증을 확인 후 구매 이력을 체크하여 1인당 1주에 2매만 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약국에서는 중복구매 확인시스템이 구축되어 6일부터 신분증을 제시하여 마스크 구매가 가능하며, 우체국과 농협은 시스템 구축전까지는 1인 1매만 가능하며, 이후에는 주에 1인당 2매를 판매한다.

다음주부터 마스크 구매시 '5부제'가 도입되어 신분증없인 마스크 구매가 제한된다. 월요일에는 출생연도 끝자리가 1,6년, 화요일에는 2,7년, 수요일에는 3,8년, 목요일에는 4,9년, 금요일에는 5,0년인 사람이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다.

만약 평일에 구매하지 못한 경우 주말에는 전 출생연도 구매가 가능하며, 마스크 대리 구매 등은 허용되지 않으며, 미성년자는 여권, 학생증과 주민등록등본으로 확인이 가능하며, 법정리대인과 함께 방문해 법정대리인의 신분증과 등본을 제시한 경우에만 마스크를 구매할 수 있고, 장애인은 대리판매가 가능하며 대리인이 장애인등록증을 지참할 경우 구매를 허용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강성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