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 새해 첫 PGA대회 톱10 진입, 마스터스 우승 확률 상승

김재성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8 15:01:17
  • -
  • +
  • 인쇄
▲ 출처 타이거우즈 인스타그램 캡처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올해 처음 참가한 PGA대회에서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미국 라스베이거스 도박업체가 오는 4월 열리는 시즌 첫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에서 우즈의 2연패 가능성을 상향 조정했다.

웨스트게이트 수퍼북, MGM, 팬듀얼, 드래프트킹스 등 주요 도박업체는 우즈의 마스터스 우승에 10-1의 배당률을 제시했다.

1달러를 걸어 우즈가 우승하면 10달러를 준다는 뜻이다. 배당률이 낮을수록 우승 확률이 높다.

지난해 스포츠 도박에서 우즈의 우승에 8만5천 달러(약 1억2만8천원)를 건 팬이 119만 달러(약 14억51만원)의 대박을 터트려 화제가 됐다. 당시 우즈의 우승 배당률은 14-1이었다.

우즈는 올해 처음 출전한 대회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에서 공동 9위에 올라 무난한 새해 데뷔전을 치렀다.

실전 감각이 다소 떨어진 듯 그린에서 고전했지만, 샷과 건강에는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 도박사들은 마스터스 우승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한 것이다.

웨스트게이트 수퍼북은 우즈의 우승 가능성을 세계랭킹 1, 2위 브룩스 켑카(미국)와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똑같이 공동 1위로 매겼다.

그러나 나머지 업체는 우즈를 우승 가능성 2위로 꼽았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성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