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악성 댓글 제제 강화... 악플러는 댓글 못단다"

김수복 선임기자 / 기사승인 : 2020-02-26 14:49:17
  • -
  • +
  • 인쇄

▲ 카카오 제공

 

카카오가 악성 댓글에 대한 제제를 강화하는 방침을 내놨다.

카카오는 26일 포털 '다음'과 카카오톡 '#탭'에서 악성 댓글 제제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뉴스 댓글 서비스 및 운영 정책을 개편한다고 밝혔다. 이는 플랫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하나의 조치로 보인다.

먼저 '차별·혐오' 신고 항목을 신설했다. 욕설이나 비속어를 쓰지 않더라도 다른 사람에게 불쾌감을 주거나 개인의 인격과 명예를 침해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

이용자가 신고한 댓글이 문제가 있다고 확인되면 해당 댓글을 삭제할 뿐 아니라 작성자도 제재한다. 신고 댓글 수위나 누적 횟수에 따라 영구적으로 댓글 쓰기를 제한할 수도 있다.

신고한 댓글이 삭제되면 그 결과를 알려주는 '신고 알림' 기능도 도입했다.

또 댓글을 숨길 수 있는 '접기'와 특정 댓글 작성자를 보이지 않게 하는 '덮어두기' 기능도 생긴다.

카카오 공동대표(여민수·조수용)는 "이번 개편은 다수 이용자의 선한 의지와 영향력이 서비스에 반영될 수 있게 함으로써 건강한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를 이용자들이 직접 만들어 가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수복 선임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