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코로나19 이후 신앙 양극화 현상 발생···

유제린 기자 유제린 기자 / 기사승인 : 2021-02-17 14:31:09
  • -
  • +
  • 인쇄

 

▲사진= 게티이미지.

 

[세계투데이 = 유제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이후 우리나라 기독교인들에게서 신앙 양극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지난 15일 데일리굿뉴스는 "한국교회가 다수의 교회가 비대면 예배로 전환되며 성도들의 신앙의 양극화 현상이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에 성도들의 상당수는 비대면 예배 전환으로 교회와 멀어진 반면, 어려움 속에서 더욱 신앙심이 깊어졌다는 성도들도 적지 않았게 나타났다.

목회데이터연구소가 작년 한해 비대면 예배가 시작 된 4월~7월 전국 만 19세 이상 교회 출석자 1000명을 추적 조사한 결과, 석달간 ‘아예 주일 예배를 드리지 않은 성도가’ 13%에서 18%로 증가했다. 그 중 교회 내 직분이 없거나 신앙심이 상대적으로 적은 성도들이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교인 지은실(24)씨는 “예배를 드리는 것을 누군가 보지 않으니 점점 참석하는 마음가짐이 풀어진다”며 “예배시간을 활용해 나를 위한 시간으로 쓰려고 한다”고 답했다.

또 김현호(30)씨도 “비대면으로 진행되니 예배 참여자가 아닌 관람자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다수의 목회자 및 신학자들은 한국교회의 성도들이 예배당에 대한 의존도가 높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교회 안팎의 삶이 달랐던 게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문제점으로 불거졌다는 것이다.

반면,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가 지난해 4월 전국 기독교인 만 19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로 인한 한국교회 영향도 조사’에서는 비대면 예배가 오히려 신앙 성숙에 도움이 되었다는 결과가 나왔다.

‘신앙의 현주소를 파악하면서 더 믿음이 깊어졌다’는 응답과 ‘온라인 예배를 통해 가족들이 함께 모여 예배를 하게 된 환경이 친밀하게 만들었다’고 응답한 성도도 많았다.

성도 정미현(61)씨는 “대면예배 때 청소년부 예배를 드리지 않던 아이 둘이 같은 시간에 예배를 함께 드릴 수 있다보니 가족 간에 친밀해지고, 끈끈해지는 것이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양승환(32) 씨도 “직업 특성상 교회를 많이 갈 수 없었는데 기존에 출석하던 교회에서 온라인 예배를 송출하니 지방에서도 실시간으로 매주 참석 할 수 있게 되어서 신앙심이 더 좋아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에 교계 전문가들은 “신앙의 양극화는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뉴노멀 현상 중 하나가 될 수 있다”며 ”각 교회의 사정에 맞는 전략을 구상하고, 목회에 적용 할 수 있게 구체적인 지원 방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제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경제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