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국민 85% ‘도쿄올림픽 연기·취소’

김효림 기자 김효림 기자 / 기사승인 : 2021-01-28 13:11:29
  • -
  • +
  • 인쇄
▲도쿄올림픽주경기장 전경/ 사진- 게티이미지

[세계투데이 = 김효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여파로 도쿄올림픽 취소를 두고 긴장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취소'쪽으로 가닥을 잡았다는 보도가 잇따라 나오면서 IOC(국제올림픽위원회)와 일본 정부의 시름이 커지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더 타임스와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최근 일본 정부의 속사정에 정통한 고위 관료 등의 비공식 발언 등을 인용해 "일본 정부가 지난해에 이어 한 차례 연기된 도쿄올림픽 개최에 대해 취소를 결정한 것으로 관측된다"고 전했다.

 

보도 이후 다수의 일본 현지매체들은 "올림픽 취소 쪽으로 가닥을 잡은 일본 정부가 도쿄올림픽이 올해도 열리기 힘들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으며 오는 2032년 도쿄올림픽 유치에 주력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진다"고 보도했다.

 

문제는 막대한 경제적 손실이다. 올림픽 취소로 일본 정부가 입을 재정 손실액은 약 180억파운드(우리 돈 약 27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진다. 거기에 올림픽을 대비해 신축 또는 증축한 각종 스포츠시설도 무용지물이 되고 있어 심각성을 더한다.  

 

전문가들은 재정 손실액은 정량적 숫자에 불가할 뿐 그 피해는 상상을 초월하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관측한다. 국내 한 스포츠마케팅 전문가는 "'아베노믹스' 처럼 밀어 붙였던 올림픽 개최 불발이 일본 경제에 미칠 영향은 손실액으로 가늠이 안될 수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속이 타는 건 IOC도 마찬가지다. 만약 올해도 올림픽이 열리지 못하면 1차, 2차세계대전 기간인 1916년과 1940년, 1944년 이후 70여년 만에 전시 상황이 아닌 첫 취소 사례로 기록 될 전망이기 때문이다. 더욱이 광고 및 중계권 수입 등에도 막대한 손실이 발생해 IOC 재정에도 적지 않은 타격이 예상된다.

 

일본 국민들의 올림픽 '취소' 여론도 최악으로 치닫는 모양세다. 지난 25일 일본 아사히신문의 여론조사 결과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재연기해야 한다"는 응답은 51%를 기록, 절반을 넘어섰다. 이는 해당 매체가 실시한 직전 조사에서 답한 33% 대비 18%나 늘어난 결과다.

 

또 도쿄올림픽 개최 자체를 "취소해야 한다"는 답변도 35%에 육박해 '재연기'와 '취소' 등 올림픽 개최에 대한 일본 국민들의 부정적인 의견은 85%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 해당 매체는 "국민 대다수가 올림픽에 부정적이란 점도 '취소' 결정의 정치적 판단 기준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남은건 일본 정부와 IOC 간의 책임론 공방이 될 것으로 보인다. 추종호 남서울대 교수(스포츠비즈니스학과)는 "올림픽 취소로 인한 막대한 경제적 손실이 우려되는 만큼 일본 정부와 IOC 간의 출구전략 마련이 본격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며 "대의나 경제적으로나 어느 한쪽도 승자를 찾기 힘든 협상이 펼쳐지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무관중 개최를 한다면 약 2조4133억엔(우리돈 약 25조7000억원)의 경제적 손실을 끼칠것이며, 취소가 된다면 약 4조5151억엔(우리돈 약 48조1000억원)의 경제적 손실을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효림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경제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