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76%, 낙태 제한해야… 바이든은 낙태 단체에 자금 지원

유제린 기자 유제린 기자 / 기사승인 : 2021-02-02 11:39:33
  • -
  • +
  • 인쇄
▲ 2021 ‘생명을 위한 행진(March for Life)’ 현장. 사진: 유튜브 채널 March for Life Education and Defense Fund 캡처

 

미국인의 4명 중 3명이 낙태에 대해 제한을 두는 것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지난 27일 보도했다.

27일 마리스트 폴(Marist Pall)이 미국 성인 117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 조사에서 낙태에 대한 입장에 대해 응답자의 53%가 자신이 “낙태지지(pro-choice)” 를 선택했으며, 43%는 “생명존중(pro-life)”에 가깝고, 4%는 “확실치 않다(unsure)”고 답했다.

그러나 전체 응답자의 76%는 합법적인 낙태에 대해서도 최소한 어떤 형태로든 제한을 두는 것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반면, ‘임신 중 언제든지 여성이 낙태를 할 수 있어야 한다’는 대답은 응답자의 15%에 불과했고, 낙태 옹호론자들도 27%만이 동의했다.

합법적인 낙태 시기로는 ‘임신 첫 3개월까지’를 꼽은 응답자는 25%였고, 친낙태론자는 35%, 친생명론자는 14%가 이에 동의했다.

낙태가 ‘임신 첫 6개월’까지 가능하다는 응답자는 전체 중 10%였으며, 낙태찬성론자는 44%가 여기에 동의했다.

낙태 제한 시기와 관련해, 낙태지지 응답자 중 55%는 ‘임신 첫 3개월’을 선호한 면, 생명존중 응답자의 98%는 ‘출산 전 3개월’에 낙태를 엄격히 제한해야 한다고 답했다.

또 응답자의 28%(생명존중 40%, 낙태지지 16%)는 낙태가 “강간, 근친상간 또는 산모의 생명을 구하기 위한 경우에만 합법적이어야 한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11%(생명존중 21%, 낙태지지 2%)는 낙태가 “산모의 생명을 구하려는 목적에만 합법적이어야 한다”고 답했다.

또한 응답자의 12%(생명존중 23%, 낙태지지 2%)는 “어떤 상황에서도 낙태를 허용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보였다.

바바라 카발호(Barbara Carvalho) 마리스트 폴 소장은 성명에서 “생명존중과 낙태지지로 분류되는 사람들의 수는 정책에 대한 넓은 선택지가 주어질 때 공론화에 따라 요동치는 경향이 있지만, 낙태에 대해 미국인들 사이에는 강한 공감대가 있다”고 말했다.

설문 조사에서 응답자 10명 중 6명(58%)는 “여성의 낙태 비용을 지불하기 위해 세금을 사용하는 것에 반대 또는 강하게 반대한다”고 나타났다.

또한 응답자의 4명 중 3명(77%) 이상은 ‘다른 국가에서 낙태를 지원하기 위해 세금을 사용하는 것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이후로, 미국 의회는 민주당의 주도하에 낙태에 대한 연방기금 사용을 중단한 행정 명령을 철폐해 가고 있다. 29일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국제 낙태 단체에 대한 미국 정부의 지원을 금지한 ‘멕시코시티 정책’을 철회하는 데 서명했다.

1973년 낙태의 권리를 최초로 인정한 ‘로 대 웨이드’ 미국 대법원 판결에 대해, 응답자의 48%는 ‘각 주에서 결정한 낙태에 대한 특정 제한을 허용하기를 원한다’고 답했다.

이에 반해, 응답자의 31%는 법원이 ‘언제든지 낙태가 제한없이 합법적으로 허용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응답자 중 17%는 ‘법원이 낙태를 불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제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경제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