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명 사망' 이천 화재현장 인명수색 계속…추가 희생자 수색 계속

우도헌 기자 / 기사승인 : 2020-04-30 09:41:49
  • -
  • +
  • 인쇄

▲ 연합뉴스 제공.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한 이천 물류창고 화재 현장 내 인명 수색 작업이 30일 오전에도 계속되고 있다.

 

소방당국은 지난 29일 발생한 불로 이날 오전 7시 현재까지 총 38명이 사망했으며, 중상자는 8명 경상자는 2명이라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포크레인을 동원해 내부 자재를 일일이 들춰내며 인명 수색을 하고 있다. 밤샘 수색은 이날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

소방당국은 “사상자를 포함해 전날 출근한 현장 작업 인원 78명의 소재 파악을 모두 마쳤다”며 “매몰자 등 혹시 모를 추가 인명 피해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계속해 인명 수색 작업을 펼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화재는 2018년 밀양 세종병원 이후 최악의 참사가 될것으로 보인다. 세종병원 화재 당시 45명이 숨지고 147명이 다쳤다.


또 가연성 소재가 가득한 곳에서 화재 위험이 큰 작업을 하다가 벌어진 것으로 추정돼 2008년 40명이 사망한 이천 냉동창고 화재의 복사판이기도 하다.

경찰과 소방당국,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화재 현장에서 1차 합동 감식을 벌일 예정이며 경찰과 소방당국은 지하 2층 화물용 엘리베이터 주변에서 우레탄 작업과 엘리베이터 설치 작업을 하다가 불길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건물에서는 전기, 도장, 설비, 타설 등 분야별로 9개 업체 70여명이 작업을 하고 있었고 화재 현장 인근 모가실내체육관에는 '피해 가족 휴게실'이 마련돼 아직 신원이 파악되지 않은 피해자 가족들이 일부 모여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사망자 중 신원이 파악된 인원은 29명으로 알려졌다. 대부분 시신 훼손 정도가 심해 유족들이 신원을 파악하기 어려웠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망자 신원 파악 내용 등을 정리해 현장감식 전에 간단한 현장 브리핑을 열 계획이며,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사망자들의 신원을 확인하는 대로 유가족에게 알리고 합동분향소를 마련할 계획이다.

전날 오후 1시 32분께 이천시 모가면의 물류창고 공사 현장에서 난 불은 화재 발생 5시간여만인 오후 6시 42분께 불이 모두 꺼졌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우도헌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