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음악·공연업계, "타 장르공연과 차별하지 말라"

김산 기자 김산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1 17:39:07
  • -
  • +
  • 인쇄
▲사진=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 제공.

 

[세계투데이 = 김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중음악 및 공연 업계가 뮤지컬, 클래식, 연극, 국악 등 k팝을 제외한 타장르에만 유독 방역규칙이 관대하다며, 정부에 새로운 방역 기준 수립과 비공연장 시설에 대한 관객 수 규제 완화 및 피해 보상 등을 요구했다.

 

1일 한국대중음악공연산업협회는 대정부 성명서를 발표하며 “대중음악 공연이 문화 다중이용시설 및 타 장르 공연과 차별받지 않기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협회는 “코로나19가 시작된 시점부터 지난해 11월까지 뮤지컬, 클래식, 연극, 국악 등 공연물과 대형 놀이시설, 워터파크, 백화점, 해수욕장, 미술관, 박물관, 전시회 등의 시설에는 거리 두기 단계에 따른 일부 조치가 있었지만, 대중음악 공연은 언급 자체가 없었다”면서 “이로 인해 많은 종사자와 관객들이 공연, 집회, 모임 등의 분류를 놓고 대혼란을 겪었고, 각 지자체에서는 임의로 규정을 유권해석해 공연장 대관 자체를 불허하거나, 공연일에 임박해 집합 금지명령을 내렸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중음악 공연산업은 코로나19 이후, 지난 1년 반 이상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최대한 협조하며, 고통과 희생을 감내해 왔지만, 내려진 결과는 원칙없이 쉴 새 없이 바뀌고, 이해하기 어려운 규정과 반복적인 관계당국의 희망고문이었다”면서 “지침에 따라 준비한 공연은 어떠한 사전 논의도 없이 일정에 임박해 일방적이고 폭력적인 집합 금지라는 행정명령으로 무너지기 일쑤였다”고 주장했다.

 

또 협회는 “결국 매출 90% 감소 뿐 아니라 강제적인 취소 및 연기로 인한 추가 손실액까지 떠안으며, 줄도산과 폐업으로 이어졌다”고 말하며 “이들의 소멸은 오랜 현장 노하우와 음악 네트워크가 없어지는 것이며, 어렵게 이뤄놓은 케이팝 산업의 생태계가 위협받는 것을 뜻한다”고 경고했다.

 

더불어 “공연과 관련한 정부 방역 기준은 최근 5개월 사이 5차례나 변경됐고, 지난해까지 거슬러가면 셀 수 없는 수준”이라면서 “상황에 따라 거리 두기 단계가 조정될 수 있지만, 지침 자체가 매번 바뀐다면 공연 뿐 아니라 그 어떤 것도 대비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규정에 따르면 정규 공연시설 이외의 공연은 6㎡ 당 1명, 최대 2000명까지 관객 수용이 가능하다.

 

협회는 이같은 규정에 대해서도 "3단계까지 불가 조치를 내린 것과 다름없다"며 규제 완화를 촉구했으며, 경기장을 비롯해 컨벤션센터, 야외시설 등이 방역 기준에 따라 2000명의 관객을 수용하게 되면, 정상적인 수용인원의 약 10∼20%에 불과하다고 규제에 대한 현실성을 비판했다.

 

또한 현실성에 맞지않는 규제로 인해 수십억원의 손실을 볼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협회는 ◆방역 지침에 따른 공연이 관계 부처의 행정명령에 의해 취소된 경우 피해 보상, ◆백신 접종자의 대중음악공연 관람을 위한 최대한 빠른 기준 마련 등을 정부측에 요구했다.

 

한편 협회는 관련 정부 부처와 국회 등에 이번 성명서를 발송했다. 더불어 오는 8일에는 온라인을 통해 대중음악 공연업계의 상황을 알리기 위해 기자회견을 갖을 방침이다.

 

김산 기자 snae@segyetoday.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