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일부 교회 대면 예배허용···기준은?

유제린 기자 유제린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0 15:35:26
  • -
  • +
  • 인쇄
▲교회방역/ 사진= 대한예수교 장로회 남부교회 홈페이지 갈무리.

 

[세계투데이 = 유제린 기자] 지난 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대면 예배가 금지된 이후 정부의 대면 예배 일부 허용 방침에 따라 그 기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같은 방침은 최근 법원의 '비대면 예배가 불가능한 교회의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는 판결이 정부의 방역수칙을 변경하게 한 이유로 보인다.

 

2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정례 브리핑을 통해 “거리두기 4단계에선 비대면 예배를 권고하되, 전체 수용 인원의 10% 이내, 최대 19명 이하 규모로 대면 예배를 허용하기로 했다”면서 “다만 방역수칙을 위반한 적이 있거나 코로나19 환자 발생으로 폐쇄됐던 시설은 대면 예배가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단, 좌석이 없거나 또는 좌석의 구분이 명확하지 않은 종교시설은 종교행사에 참석하는 사람들간의 거리가 2m 이상 가능하도록 허가면적 6㎡당 1명으로 정원을 산정하고, 그 정원의 10% 이하에 대해서만 대면 예배가 허용된다.

 

중대본은 "지난 주말 서울시 종교시설 약 1500개소를 점검한 결과 14개소에서 방역수칙 위반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현재 수도권 상황이 엄중하고, 감염 위험이 큰 만큼 수도권 종교시설은 종교인들과 이웃의 안전을 위해 가급적 비대면 예배를 하고, 대면 예배 땐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통성기도 금지 등의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방역수칙 변경 허용 기준은 지난 16일과 17일 서울·경기 지역 교회들이 법원에 비대면 예배 집행정지 신청 한 이후 행정법원에서 일부 인용 결정을 내려 만들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은 소규모 교회에 대해 인적, 물적 자원 등의 한계로 인해 비대면 예배가 불가능하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판결했으며, 더불어 현행 비대면 예배 원칙을 유지하고, 전체 수용 인원 중 10%(최대 19명)만 참석이 가능하도록 대면 예배를 보완적 허용 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한 바 있다.


유제린 기자 wpfls1021@segyetoday.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제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