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2022년 예산 2.4% 증액···16조6767억원

김혜성 기자 김혜성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1 14:27:29
  • -
  • +
  • 인쇄
▲사진=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세계투데이 = 김혜성 기자] 최근 정부 각 부서의 예산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농식품부)의 예산도 나왔다.

 

관련업계는 오는 2022년 농림축산식품부의 예산 및 기금안 총지출 규모는 16조6767억원이며, 이는 올해 대비 2.4%(3911억원) 증가했다고 최근 전했다.

 

내년도 농식품부 예산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와 기후변화 등 새로운 환경에 대응하여, 농업·농촌의 변화 촉진을 유도하고, 식량안보 및 농가소득 안전망 강화 등에 집중적으로 지원 될 방침이며, ◆농촌재생, ◆식량안보 및 농업경영 안정, ◆탄소중립, ◆스마트농업·데이터 활용 확산, ◆취약계층 복지 강화를 통한 농업·농촌의 포용성 제고와 반려문화 확산 등 5가지 영역에 대한 기대가 예상된다.

 

더불어 농식품부는 비대면·저밀도 사회의 선호도가 높아지는 등 사람들의 관심이 농촌으로 돌아서자 이를 유지하기 위해 농촌지역의 인구 유입 및 정착 확산으로 이어 질 수 있도록 농촌재생 예산에 대해서도 확대 편성을 예고했다.

 

또한 예산 322억원을 사용하여 농촌공간계획을 수립하는 5곳의 지방자치단체(지자체)를 최대 40곳으로 확대한다.

 

이에 따라 공간정비의 속도를 높이고, 지자체의 계획 수립으로 인한 축사 및 공장의 이전 등 실질적인 사용 공간 정비를 위해 4년간 1곳당 140억원을 지원한다.

 

더불어 귀농·귀촌인 및 청년농, 사회적 경제주체 등 다양한 인력들의 농촌 정착을 유도하여,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자 수요자의 단계별 맞춤형으로 정보를 제공하는 통합플랫폼 구축에 76억원을 지원한다.

 

또 청년농업인의 영농정착지원금 대상을 확대하여 2000명으로 하며, 주민 맞춤형 교육·보육 등 서비스를 통해 사회적 경제주체가 면(面)지역에 정착 할 수 있도록 신규 지원 10억원을 활동비 및 주거비로 할 계획이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및 현재 가시화 된 식량안보와 농업경영 안정 확립을 위해 쌀 공공비축 물량 확대, 밀·콩 자급률 제고, 농지관리 강화 등의 서비스를 살피고, 기후변화 및 고령화에 대응 할 수 있는 스마트농업 확산을 위한 임대형 스마트팜 설치, 스마트 산지유통시설 및 데이터 기반 서비스 등에 지원 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소 사육방식 개선사업, 농업·농촌 RE100 실증, 저탄소에너지 공동이용시설과 공동자원화시설 등 탄소중립 정책관련 사업과 여성농업인 특수건강검진 지원 및 외국인 근로자 기숙사 지원, 민간동물보호시설 환경개선 등 농업·농촌의 포용성 차원의 투자가 이루어진다.

 

한편 이번 농식품부의 2022년 예산 및 기금안은 오는 3일 국회 제출, 이후 12월 국회의 심의 및 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된다.

 

김혜성 기자 ckdtjd0367@segyetoday.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혜성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