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과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의 만남···왜

유제린 기자 유제린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1 14:18:33
  • -
  • +
  • 인쇄
▲사진= 한교총 제공.

 

[세계투데이 = 유제린 기자] 지난 20일 오후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에 방정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을 비롯해 조경호 사회통합비서관, 이정미 행정관 등이 방문해 한교총 대표회장 소강석·이철 목사를 만났다. 이날 만남에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방역조치와 관련한 의견을 함께 나눈 것으로 나타났다.

 

소강석 목사는 “교회가 당연히 코로나 방역에 협조하고 국민보건을 위해 힘써야 하지만, 이번 4단계 방역조치는 교회 예배에 대해서만 너무 관제적이고 도식적”이라면서 “그렇게 하면 방역본부에서는 편리할지 모르지만, 우리나라 1대 종교인 기독교의 불만이 커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가 주장하는 예배의 자유란 교회 전체가 예배를 드리겠다고 하는 것이 아니다"며 "아무리 4단계라 하더라도 적어도 공간 대비 10% 정도는 예배를 드리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더불어 “이러한 유연한 조치를 내려주지 않으면, 각 교단별 혹은 개교회적으로 현장 예배를 강행하는 일이 벌어질지도 모른다”고 항의했다.

 

이에 방 수석은 “요구를 신중하게 받아들이고, 방역기관과 충분히 검토해 가능한 한 유연한 조치가 내려지도록 노력하겠다”고 긍정의 표현을 했다. 

 

아울러 같은 날 오전에는 방역당국이 비대면 예배의 종교 자유 침해 가처분 판결 일부 인용에 따라 후속조치를 발표했다. 하지만 후속 조치에 대한 논란이 멈추지 않고 있다.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시 대면 예배의 참석인원 기준은 전체 수용인원의 10%다. 하지만 정부는 대면 예배 참석 인원을 최대 19명으로 제한하여, 기독교인들의 기본권 제한 논란이 가중되고 있다.

 

유제린 기자 wpfls1021@segyetoday.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제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