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회, 北 인권 규탄 결의안 채택

김산 기자 김산 기자 / 기사승인 : 2022-04-21 12:59:53
  • -
  • +
  • 인쇄

유럽의회가 7일 ‘종교 소수자 박해를 포함한 북한의 인권 상황’으로 명명된 북한인권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전했다. 

 

이 결의안은 장기간 지속된 북한의 반인도적 범죄, 종교와 표현의 자유 탄압 등은 물론 코로나 국면의 인도적 우려와 함께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문제 등도 지적했다.

 

결의안은 먼저 “북한은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억압적인 국가 중 하나”라며 국가가 시민들에게 절대적 통제권을 행사하는 북한의 인권 상황이 2014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의 보고서 발표 이후 개선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특히 “종교적 신념을 이유로 한 박해를 포함해 북한 정권에 의한 초법적인 살인, 고문, 성폭력, 임의 구금 등이 여전히 조직적으로 진행 중”이라며 “살인, 노예화, 고문, 감금, 강간, 강제 낙태와 성폭력, 정치·종교·인종·성별에 따른 박해, 강제적인 인구 이동과 실종, 장기간의 기아 사태를 초래하는 반인도적 행위 등을 중단할 것을 김정은에게 촉구한다.”고 밝혔다.

 

결의안에는 또 지난달 24일 북한의 ICBM 발사에 대해 “불필요하고 위험한 도발로, 유엔 안보리 다수 결의에 대한 위반이며 국제와 역내의 평화와 안보에 중대한 위협”이라면서 “북한은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에 따른 모든 법적 의무를 완전히 준수하고, 모든 유엔 회원국들은 기존 유엔 안보리 제재를 완전히 이행하기 위한 조치에 나설 것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한반도 분쟁의 평화적 해결을 계속 지지하며, 이는 북한의 인권 상황 개선과 함께 비핵화가 수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계투데이= 김산 기자 snae@segyetoday.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