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니즘 교육을 강요하는 것은 정치적 세뇌”

유제린 기자 유제린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1 11:47:15
  • -
  • +
  • 인쇄
교회언론회, 정부의 ‘성인지’ 예산 35조원이 왜 필요한가 논평 발표

▲ 사진 = 게티이미지.


[세계투데이 = 유제린 기자]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가 지난 10일 ‘페미니즘 교육을 강요하는 것은 정치적 세뇌이다. 정부의 ‘성인지’ 예산 35조원이 왜 필요한가‘라는 주제로 논평을 발표했다고 11일 밝혔다.

교회언론회는 논평에서 지난 10일 광화문 정부청사 앞에서 교육바로세우기운동, 당당위, 미래대안행동, 바른인권여성연합, 성인권센터, 케이프로라이프, 한국성평화연대 등의 시민 단체들이 ‘학생 페미니즘 세뇌 교육한 교사 비밀조직을 즉각 수사하라’는 성명서 발표를 언급하며, 어린 학생들에게 자신들의 편향된 정치적 이데올로기를 주입하고자 하는 교사들의 비밀 조직이 지난 4년간 활동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 교사들은 회원 교사들에게 지침서를 공유하는 등 마치 공산주의 국가에서나 지령을 통해 내리는 듯한 것들이 올라와 있다”라며 “페미니즘에 경도(傾度)된 교사들이 비밀조직을 통한 아주 의도된 세뇌교육으로 자신들이 가르치는 아이들을 정치적인 희생물로 삼고자 하는 암약(暗躍)을 어찌 교육이라고 할 수 있는가”라고 개탄을 금치 못했다.
 

교회언론회는 오늘날 국제적으로 페미니즘은 시들해지는 추세이고, 이것이 잘못됐다는 것을 인정하는 모양새인데, 유독 한국에서만 퇴행하는 페미니즘이 역주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페미니즘 교육은 여성에 대한 차별이라는 피해망상으로 남성에 대한 혐오로 나타나며, 남성들을 잠재적 범죄자로 보고 교육하는 것이다. 그러나 남성과 여성은 서로가 견원지간(犬猿之間)처럼 싸우고 혐오와 범죄를 저지르는 평행의 집단이 아니라, 서로 차이를 보완하고 사랑해야 하며, 이를 통해 하나가 돼야 하는 존귀한 상대다. 
 

이런 일을 부추기고 그 활동을 위한 예산을 집행하는 것은 정부라고 교회언론회는 꼬집었다.

교회언론회는 “정부 조직에는 ‘여성가족부’가 있는데, 이곳에서 이런 모든 국가 예산과 계획을 짜서 페미니즘 교육을 주도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그야말로 여성가족부에 ‘여성’과 ‘가족’은 없고, 이데올로기로 무장해 여성의 차별을 해소한다는 빌미로 남성을 혐오하고, 성(性)을 폄훼하는, 그야말로 ‘가족해체부’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거기에다 정부는 연간 막대한 ‘성인지’ 예산을 세워, 국가가 집행하는 예산이 남녀가 동등하게 수혜를 받았는지를 평가한다고 한다”라며 “이를 위해 38개 중앙행정기관의 성인지 예산이 304개 사업에 35조원이 잡힌 것이다. 국민들의 혈세로 정부가 별짓을 다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는 여성가족부를 중심으로 편향된 이데올로기를 페미니즘으로 포장하고 지지하는 세력들을 먹여 살리려는 것은 아닌가. 올해 우리나라 예산은 558조원인데, 이 중에 6.2%를 ‘성인지’예산에 사용한다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참고적으로 올해 국방예산은 52조원이다”면서 “국민의 막중한 세금으로 바르게 된 정책과 교육을 위해서도 모자란 판에, 교육부에 속한 공무원인 교사들이 이런 비밀 조직이나 만들어 자기들의 잘못된 교육 목적에 따르지 않는 아이들을 따돌리는 비교육적인 일을 일삼고, 심지어 아이들의 성장 심리와 어려운 가정 형편까지 악용하려는 태도는 매우 악마적인 행위와 다르지 않다”고 덧붙였다. 
 

교회언론회는 “정부는 페미니즘 전파에 막대한 예산을 낭비하는 여성가족부를 즉시 해체할 것이며, 교육부는 아이들을 망치기 위해 만들어진 교사들의 비밀 조직에 대한 즉각적인 조사를 통해 이를 바로 잡아야 한다”며 “사법당국은 수사를 통해 비교육을 일삼는 세력을 근절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또 “국민들이 어려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국에도 허리띠를 졸라매고 국가에 세금을 내는 것은 자신들의 자식들과 후손들을 망쳐 달라고 납세하는 것이 아니며, 엉뚱한데 예산을 집행해 달라는 것이 아니다”면서 “이제부터라도 국민들과 학부모, 그리고 뜻을 같이하는 정치권이 하나가 돼 이런 잘못된 정부의 예산 사용을 막아야 한다. 또 이런 악마적 관행과 악행을 반드시 근절시켜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이런 교사들의 잘못된 비밀 조직을 밝혀내고 처벌해 달라는 것에 27만명 이상이 동의하고 있다”라며 “정부는 국민의 옳은 목소리를 외면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유제린 기자 wpfls1021@segyetodat.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제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