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 한복을 입다’ 주제 특별 전시회 열려

김산 기자 김산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2 10:10:26
  • -
  • +
  • 인쇄
- 이음피움 봉제역사관·배화여대, 협업 특별 전시 개최

▲ 이음피움 봉제역사관은 지난달 30일 두 개의 특별한 전시를 동시 오픈했다고 12일 밝혔다/ 사진 = 봉제역사관 제공.


[세계투데이 = 김산 기자] 국내 최초 봉제역사관인 ‘이음피움 봉제역사관’에서 두 개의 특별한 전시가 열린다.
 

이음피움 봉제역사관은 지난달 30일 두 개의 특별한 전시를 동시 오픈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지난 기획전시에 이어 배화여자대학교 한복문화콘텐츠과와 협업으로 개최한다. 전시 제작자인 김혜수 배화여자대학교 한복콘텐츠과 교수는 ‘인형, 패션을 입다’와 ‘인형, 한복을 입다’란 주제로 전시를 진행한다.

 

3층 기획 전시실에서는 김혜수 교수가 배화여자대학교에 재직하면서 전통의 현대화를 추구하며 제작한 작품을 선보이는 ‘인형, 패션을 입다’ 전시를 만나볼 수 있다.

 

전통적 디테일로 두드러지는 색동과 현대적인 요소인 데님을 매치한 작품뿐만 아니라 민화, 한글 등 전통적 요소와 다양한 현대적 요소를 믹스 매치한 의상 작품 5점 및 인형 5점이 전시됐다.

 

1층 카페 갤러리에서는 배화여자대학교 한복문화콘텐츠과 교수와 동문의 합작으로 제작된 전통 한복 인형 6점으로 구성된 ‘인형, 한복을 입다’ 전시를 진행하고 있다.

 

인형, 한복을 입다 전시는 동시대 새로운 문화 콘텐츠가 될 수 있는 한복을 널리 알리고 인형을 통한 한복 산업의 발전을 기대하는 동시에 한복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작품 전시에는 배화여자대학교 전통한복인형옷 제작 강사로 활동 중인 장정윤 한복인형의상작가(장정윤 전통의상연구실 대표)와 배화여자대학교 전통의상과를 졸업한 송은주 한복인형두식 및 소품 작가가 참여했다.

 

특히 이번 전시 물품은 배화여자대학교 전통문화 전시실 내 작품 중 일부로 외부 대중에게 처음으로 선보이게 됐다. 고증을 기반으로 재현한 궁중 예복과 케이(K)-드라마 속에 표현된 한복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한복을 인형에 입힌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서울시 종로구 창신동에 있는 이음피움 봉제역사관은 국내 최초 봉제역사관으로 봉제산업을 다양한 관점에서 조망하는 도심 속 문화역사공간이다. 이 시대 봉제인들의 이야기를 소개하고,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봉제에 대한 이해와 경험을 제공하며 지역 사회와 함께 상생하는 공간으로 자리 잡고 있다.

 

김산 기자 snae@segyetoday.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