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해외 선교단체에 안전 당부…“지원 방안도 검토”

김산 기자 김산 기자 / 기사승인 : 2021-12-25 08:20:17
  • -
  • +
  • 인쇄
▲사진 = 픽사베이 제공

 

외교부가 해외에 선교사를 보낸 단체들과 간담회를 열고 안전한 선교활동을 위한 협조를 당부했다.

 

22일 개최된 '2021년 하반기 선교단체 안전간담회'에서 김완중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은 코로나19 상황 장기화와 테러·내전 등 치안 악화로 해외에서 신변안전 위험이 증가하고 있는 것을 거론하고, 선교사들 자신의 안전의식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 관계자들은 국제 테러 동향과 선교활동에 주의가 필요한 주요 지역 정세 등을 설명하고, 정부의 해외안전정보 제공 서비스 등을 소개했다.

 

선교단체들은 산소발생기 수송, 에어 앰뷸런스를 통한 환자 이송, 백신 접종 등과 관련한 애로사항을 설명하며 정부의 관심을 요청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인도적인 관점, 일반 국민과의 형평성 등을 고려해 가능한 지원 방안을 최대한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문화체육관광부·테러정보통합센터 등 정부 관계자와 한국위기관리재단·한국세계선교협의회 등 선교사 해외 파송 단체 관계자 10명이 참석했다.

 

한편 외교부는 선교단체 안전간담회를 매년 1~2회 개최하고 있으며 이번 모임은 지난 6월 17일 열린 상반기 간담회 이후 두 번째다.

 

김산 기자 snae@segyetoday.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