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특별사면…종지협 ‘맞 손’

유제린 기자 유제린 기자 / 기사승인 : 2021-05-04 15:09:31
  • -
  • +
  • 인쇄
지난달 30일 종지협, 특별사면 청원 청와대에 전달

▲ 사진 =  세계투데이 DB.


[세계투데이 = 유제린 기자] 국내 7대 종단 지도자들의 모임인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이하 종지협)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특별사면을 위해 힘을 모았다.
 

종지협은 지난달 30일 이 부회장 특별사면을 요청하는 청원서를 청와대에 전달했다고 4일 밝혔다.
 

청원에는 종지협 공동대표 의장인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과 공동대표인 한국천주교주교회의 '교회일치와종교간대화위원회' 위원장 김희중 대주교, 원불교 오도철 교정원장, 유교 손진우 성균관장, 천도교 송범두 교령, 한국민족종교협의회 이범창 회장 등 6대 종단 지도자가 참여했다.
 

종지협은 청원서에서 “재판과정을 통해 이 부회장은 국가를 대표하는 책임 있는 기업인으로서 지난 과오를 철저히 반성하고 있다”라며 “대국민 사과를 통해 과거의 악습을 단절하기 위한 윤리·준법 경영의 강화를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삼성그룹은 대한민국 경제발전을 주도하며 대한민국을 경제 대국의 반열에 올리는 데 공헌했고, 문화, 예술,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 아낌없는 지원을 했다”라면서 “대한민국의 성장과 국익을 위해 삼성과 이 부회장에게 진심으로 참회할 기회를 주고, 비상경영체제의 삼성에 하루속히 복귀해 분골쇄신의 노력으로 우리 사회에 공헌할 수 있도록 특별 사면을 청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은 종지협에 가입돼 있지만, 현재 공석인 관계로 이번 청원에는 참여하지 않았다.


유제린 기자 wpfls1021@segyetoday.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제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경제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