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구의회 인권조례안 추진…주민·기독교 단체 반발

유제린 기자 유제린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1 13:50:26
  • -
  • +
  • 인쇄
의회, 11일 오전 조례안 심사…14일 최종 결의

▲ 사진 = 수성구의회 제공.


[세계투데이 = 유제린 기자] 최근 대구 수성구의회가 지난달 말 발의한 ‘대구시 수성구 인권보장 및 증진에 관한 조례안’(이하 인권조례안)을 두고 지역 주민과 기독교 단체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0일 의회에 따르면, 김두현 수성구의원 등 12명의 구의원이 공동 발의한 인권조례안은 국가인권위원회법 제2조 3항이 규정하고 있는 ‘평등권 침해의 차별행위’에는 합리적 이유 없이 ‘성적(性的) 지향’ 등을 이유로 불리하게 대우하는 행위가 포함돼 있다.
 

일부 주민들은 조례안을 두고 “자국민과 외국인을 동일시하는 수성구 인권조례 반대한다”라며 “외국인·동성애 옹호하는 수성구가 웬말이냐”고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우리 구는 자신의 인권을 잘 지키고 있으니, 터무니없는 조례안을 철회해 달라”며 “이런 법을 제정하려고 세금을 낸 게 아니다”고 덧붙였다.
 

또한 기독교 단체는 “국민 정서상 동성애대한 거부감 많은 상황에서 이번 법안을 통과하는 자체가 구민을 포함한 수성구 교회 전체를 기망하는 행위”라면서 “기독교는 교리와 장정에서 성경의 죄인 동성애를 절대 용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반발이 거세지자 수성구의회 행정자치위원회는 11일 오전 해당 조례안을 심사를 진행했다. 최종 의결은 오는 14일 수성구의회 제242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공개된다.  


유제린 기자 wpfls1021@segyetodat.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제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