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6명, 경조사 참석 ‘꼭 챙겨야 할 곳만’

우도헌 기자 우도헌 기자 / 기사승인 : 2021-05-11 09:06:33
  • -
  • +
  • 인쇄
월평균 경조사비 9만 3000원…코로나19 이전보다 5만원 줄어

▲ 직장인 10명 중 6명은 ‘꼭 챙겨야 하는 경조사인 경우에만 참석한다’고 답했으며, 월평균 경조사로 지출하는 비용 역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 = 벼룩시장 제공.


[세계투데이 = 우도헌 기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장기화되면서 경조사 참석에 제한을 두는 직장인이 많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직장인 10명 중 6명은 ‘꼭 챙겨야 하는 경조사인 경우에만 참석한다’고 답했으며, 월평균 경조사로 지출하는 비용 역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밀착 일자리 플랫폼 벼룩시장이 직장인 141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후 경조사 참석’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7.1%가 ‘꼭 챙겨야 하는 경조사만 참석한다’고 답했다. 28.4%는 ‘경조사비만 전달한다’고 답했으며, ‘전혀 참석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도 8.4%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이전처럼 참석한다’는 답변은 6.2%에 불과했다.
 

월평균 경조사 지출 비용도 코로나19 발생 전후로 차이를 보였다. 코로나19 발생 전 월평균 경조사 지출 비용은 약 14만원이었으나, 코로나19 이후 월평균 경조사 지출 비용은 약 9만3000원으로 5만원 가까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경조사로 지출하는 비용(코로나19 발생 이후 기준)은 50대 이상이 약 11만원으로 가장 많았으며, 20대가 7만1000원으로 가장 적었다. 또한 기혼 직장인(10만원)이 미혼 직장인(8만원)보다 2만원가량 많은 금액을 경조사비로 지출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경조사비 액수를 정하는 기준 1순위는 ‘친밀도(59.5%)’로 나타났다. 상대의 위치, 직급 등 나와의 관계(14.5%), 경제적 상황(13.8%)을 고려한다는 응답자도 많았다. 내가 받은(받을) 금액(6.7%), 주변 사람들이 내는 금액(4.3%) 순으로 이어졌다. 장례식, 결혼식, 돌잔치 등 행사의 성격에 따라 금액을 다르게 낸다(1.1%)는 답변도 있었다.
 

한편, 대다수 직장인은 경조사 초대에 부담을 느끼고 있었다. 응답자의 94.5%가 ‘경조사 초대가 부담스럽게 느껴진 적이 있다’고 답했으며, 그 이유로는 금전적으로 부담스러워서(28.2%)를 꼽았다.

경조사비를 돌려받을 일이 없는데 지출만 생겨서(22.2%), 왕래가 없었는데 갑자기 연락이 와서(18.7%)라는 답변도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코로나19 감염 우려 때문에(15.2%) 경조사 초대가 부담스럽게 느껴진다는 답변도 있었다. 이어 행사 장소가 너무 멀거나 교통이 불편한 곳이어서(11.7%), 내 경조사에 참석하지 않은 사람에게 초대를 받아서(4.0%) 순이었다.
 

경조사에 대한 부담감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더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97.6%가 ‘코로나19 발생 이후 경조사 초대가 더 부담스럽게 느껴진다’고 답했다. 특히 ‘매우 부담스럽다’고 답한 응답자의 비율은 50.5%에 달했다. ‘부담스럽지 않다’는 답변은 2.3%에 불과했다.

우도헌 기자 trzzz@segyetoday.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우도헌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