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억 인류가 사는 건축물…`행복의 기억`은 공간서 나온다

/ 기사승인 : 2019-08-24 09:04:40
  • -
  • +
  • 인쇄

공간혁명 / 세라 W 골드헤이건 지음 / 윤제원 옮김 / 다산사이언스 펴냄 / 2만8000원


 


미국을 대표하는 건축평론가 세라 윌리엄스 골드헤이건은 10대 시절 이탈리아에서 놀라운 경험을 했다. 목적지 없이 걷던 그는 피렌체 광장 앞 거대한 대성당 하얀 외벽과 종탑 앞에서 심장이 고동치고 평온한 감정이 온몸을 감싸는 걸 느꼈다. 여행지에서 생겼던 분노가 눈 녹듯 사라졌다. 멋진 건물이 어떻게 하루를, 인생을 바꿀 수 있는 것일까.



이후 40년 동안 기자로, 건축평론가로, 교수로 그는 이 문제에 몰두했다. 하버드대 디자인스쿨 교수직을 내려놓은 뒤에는 7년을 투자해 이 책을 썼다. 지난 수십 년간 뇌과학 분야에서 이뤄진 혁신적 기술 발전 덕분에 인간 뇌가 우리 건축 환경 경험에 미치는 영향이 새롭게 밝혀졌으며 따라서 이제는 건축 세계를 생각하고 경험하는 방식에 새로운 개념 틀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책이다.


 



자연을 건축에 끌어들인 대표적 건축물로 이탈리아 밀라노에 스테파노 보에리가 건축한 `수직 숲`이 있다.
[사진 제공 = Davide Piras/Courtesy of Boeri Studio]

 


저자는 유년기를 보낸 프린스턴 교외 주택에서 상대적으로 불운한 환경에 대한 공감 능력을 키웠다고 털어놓는다. 지금도 그 집을 떠올리는 것만으로 따뜻하고 편안한 행복감이 퍼져 나간다면서. 건축 환경은 이렇게 우리 삶의 내적 구조를 형성한다. 이 책은 아이티 판자촌부터 파르테논, 아미앵대성당, 베이징 798 예술구 등 건축물 수백 곳과 관련된 이야기를 들려주며 어떻게 인간 행복을 증진시키는 방향으로 건축 환경을 디자인할 수 있을지 고민한다. 답은 '인간을 위한 디자인'이다. "사람들이 삶의 터전을 어떻게 경험하는지 알면 알수록 분명해지는 것은, 좋은 건축 디자인은 일반적인 건물에 예술을 덧붙인다고 나오는 것이 아니라 인간 기본 욕구와 권리를 보장하는 데서 나온다는 사실이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경제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