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관 사망, 靑 ‘검찰경고’···“형사사건 공개 금지 제도 시행하라”

최정호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3 18:01:20
  • -
  • +
  • 인쇄
▲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 연합뉴스 제공

 

 

청와대는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아래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숨진 사건과 관련 “있지도 않은 내용을 거짓으로 흘리고 있다”며 검찰에 대해 비판했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3일 브리핑을 통해 “어제부터 확인되지 않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일부 언론에 사실 관계가 틀린 보도가 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이 거론한 언론보도는 ‘숨진 별동대 수사관, 휴대전화 초기화 말아 달라’는 것과 ‘윤건영 일한 서장에 포렌식 못 맡겨, 검-경·청 갈등 심화’라는 제목의 기사다.

‘숨진 별동대 수사관, 휴대전화 초기화 말아 달라’라는 기사에는 사정당국 관계자 말을 인용해 “검찰 수사관이 남긴 유서에서 휴대전화 초기화를 시키지 말라는 요청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고 보도했다. 또한 “휴대전화에는 통화 내역이과 메신저 내용이 담겨 있을 것으로 보여 의혹 규명에 결정적 역할을 할 증거를 보존해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명백히 밝혀달라는 일종의 부탁으로 보인다”는 해석일 달려 있었다.

‘윤건영 일한 서장에 포렌식 못 맡겨, 검-경·청 갈등 심화’라는 기사에는 검찰 관계자의 코멘트 “청와대 국정상황실에 보고될 수도 있는데 어떻게 서초경찰서에서 포렌식을 맡기겠나”를 인용해 보도했다.

해당 기사를 두고 고 대변인은 “유서에 있지도 않은 내용으로 거짓을 흘리고, 청와대에 근무했다는 이유만으로 사건과 연관 없는 사람에 대해 의혹이 있는 것처럼 보도하는 형태에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또한 고 대변인은 “언론인도 사실관계가 확인 안 된 왜곡 보도로 고인을 욕되게 하고 관련자 명예를 훼손하며 잘못된 정보를 제공하지 않도록 주의해 달라”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검찰은 지난 1일부터 피의사실과 수사방향 공개를 금지하는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 제도가 시행되고 있음을 명심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문공보관은 전날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통해 “금일 모 언론의 휴대전화 초기화 관련 유서 내용 보도는 오보”라고 밝혔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최정호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이슈 FOCUS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