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 증가 양상 안보여…전파력도 1이하"

우도헌 기자 우도헌 기자 / 기사승인 : 2020-10-09 18:13:34
  • -
  • +
  • 인쇄
▲지난달 25일 강서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있는 시민의 모습(사진=세계TV)

정부가 추석 연휴(9.30∼10.4)에 이동량이 다소 증가했음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양상은 보이지 않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최대 14일에 이르는 코로나19 잠복기를 고려하면 환자 발생 추이를 조금 더 지켜봐야 한다며 오는 11일까지 이어지는 추석 특별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추석 연휴 국민들의 이동량이 증가했음에도 아직 국내 환자 발생 수가 많이 증가하는 양상은 보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연휴로 검사량이 줄었던 지난주와 비교해 이번 주에는 검사량이 회복됐음에도 불구하고 환자 수는 거의 비슷한 점을 고려하면 환자 발생 감소 추세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추석 연휴가 시작된 9월 30일부터 국내 신규 확진자 수를 살펴보면 113명→77명→63명→75명→64명→73명→75명→114명→69명→54명 등으로 9월 30일과 지난 7일 이틀을 제외하고는 계속 두 자릿수에 머물고 있다.

윤 반장은 "중 규모의 집단감염이 발생하냐에 따라 감염자 수의 등락이 조금 반복되는 상황이 있지만, 전반적인 확진자 수 자체는 점차 감소하며 안정화 추세로 접어들고 있지 않은가 조심스럽게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확진자 수 외에도 감염경로 불분명 확진자 비율 자체도 전반적으로 조금씩 개선이 되고 있다고 평가한다"면서 "감염 재생산지수 부분이 1 이하로 떨어지는 점도 유의 깊게 보고 있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확진자 1명이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보여주는 지표인 '감염 재생산지수'가 1 아래로 떨어진 점도 정부로서는 주요한 지표 중 하나다. 이 수치가 1 이하면 억제, 1 이상이면 확산 흐름을 보이게 된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우도헌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