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코올성 간질환 20년간 84% 증가…"20대 증가 폭 커"

우도헌 기자 / 기사승인 : 2019-11-26 17:26:54
  • -
  • +
  • 인쇄
해운대백병원-춘천성심병원, 국민건강영양조사 유병률 분석

 

20년간 간질환 환자가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운대백병원 소화기내과 박승하 교수와 춘천성심병원 김동준 교수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세 이상 성인의 간질환 유병률 추이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 알코올성 간질환 유병률 변화 [인제대백병원 제공]


연구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에 1998∼2001년 참여한 1만4천438명과 2016∼2017년에 참여한 1만1천455명의 간질환 유병률을 분석했다.

그 결과 비알코올성 지방간 유병률은 1998∼2001년 18.6%에서 2016∼2017년 21.5%로 16% 증가했고, 알코올성 간질환 유병률은 같은 기간 3.8%에서 7%로 84%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알코올성 간질환은 60대를 제외하고 모든 연령에서 증가세를 보였다. 20대는 1.6%에서 6.4%로 가장 높게 증가했고, 30대는 3.8%에서 7.5%, 40대는 4.2%에서 7.6%, 50대는 5.3%에서 8.6%로 증가했다.

또 같은 기간 복부비만과 당뇨병, 고혈압 유병률도 함께 증가해 만성질환이 악순환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복부비만은 29.4%에서 36%, 당뇨병 7.5%에서 10.6%, 고혈압 22.6%에서 27.1%로 증가했다.

박 교수는 "만성 간질환은 서구화된 식습관, 운동 부족, 비만, 고령화 등으로 인해 앞으로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특히 1인당 술 소비량이 증가추세여서 알코올성 간질환 유병률과 합병증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예방과 조기발견 등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대한간학회 영문학술지 '임상분자간학'(Clinical and Molecular Hepat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우도헌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이슈 FOCUS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