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청와대 대통령경호처 압수수색···투기의혹

우도헌 기자 우도헌 기자 / 기사승인 : 2021-04-06 17:24:07
  • -
  • +
  • 인쇄
▲사진= 세계투데이 DB.

 

[세계투데이 = 우도헌 기자] 경찰이 청와대 자체 조사를 통해 광명·시흥 3기 신도시 예정지의 토지를 매입한 대통령경호처 과장급 직원 A씨에 대해 강제수사에 나섰다.

 

6일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금일 오후 3시10분부터 A씨가 근무중인 청와대 경호처 및 A씨의 친형인 B씨가 근무중인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 본사와 A씨와 B씨의 주거지 등 4개소를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미 지난 3월19일 자체조사를 통해 대통령 경호처 직원 1명인 A씨가 광명 3기 신도시 지역 내 노온사동의 토지(1888m²)를 매입한 사실을 확인하고 즉시 대기발령 조치를 취했다.

 

당시 정만호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춘추관 브리핑에서 "대통령 경호처가 직원 본인과 직계 존·비속 3458명에 대해 별도의 자체조사를 실시했다"며 "조사 결과 (경호처)직원 1명이 2017년 9월 LH에서 근무하는 형의 배우자 등 가족 공동 명의로 3기 신도시 지역 내 토지를 매입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A씨는 2002년부터 퇴근까지 청와대 경호 업무를 하고 있으며, 지난 2017년 9월 노온사동 토지 1888m²를 매입 할 당시 형수 등 가족 4명의 공동 명의로 4억8000만원에 매입한 혐의로 대기 발령 조치 중이다. 

 

한편 A씨의 형인 B씨는 LH전북 지역본부에 근무한 경력이 있으며 장기간 전주에 거주한 바 있으며, 이같은 사실에 따라 LH전북 지역본부 직원을 매개로 하여 친척 및 지인 등이 두루 관여한 광명시 노온사동 토지 ‘원정 투기’와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도헌 기자 trzzz@segyetoday.com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우도헌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선교

+

경제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