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거의 임계점"…'원전수사' 尹 해임카드까지 꺼내나

전장헌 선임기자 전장헌 선임기자 / 기사승인 : 2020-11-08 17:04:28
  • -
  • +
  • 인쇄

▲ 윤석열 검찰총장. 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월성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8일 브리핑에서 "수사를 명분으로 정치에 개입하고 정부 정책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오만한 행위"라며 "검찰의 개입은 명백한 정치수사이자 검찰권 남용"이라고 밝혔다.

허 대변인은 "노후 원전의 안전성과 경제성 평가를 통해 조기폐쇄 여부를 판단하는 것은 정부의 고유권한이다. 검찰이 개입할 수도, 해서도 안 되는 영역"이라며 "검찰의 수사권은 모든 사안의 시시비비를 가릴 수 있는 무소불위의 권력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페이스북에서 "돌아가는 형세가 '정치인 윤석열'은 가망이 없어 보이고 '정치검찰 윤석열'로만 남을 것 같다"고 했다.

민주당 내에서는 검찰이 여권 인사들에 대한 수사를 넘어 문재인 정부의 국정 과제인 탈원전 정책에까지 칼날을 들이대면서 선을 넘었다는 평가가 흘러나온다.

또 감사원이 수사를 의뢰하지 않았음에도 야당의 고발을 계기로 전격적인 수사에 나선 데 정치적 의도가 있다며 의심하는 기류가 강하다.

이에 따라 '임계점'에 도달했다며 해임 카드를 고려할 수 있다는 이야기까지 나온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핵심은 야당의 고발에 짜고 치는 식으로 윤 총장의 최측근이라 할 수 있는 지검장이 바로 화답하는 모양새"라며 "이건 그야말로 정치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당내에서는 심각한 사태라고 판단하고 있다"며 "해임과 관련해 거의 99.999도 정도로 부글부글 끓는 임계점에 올라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민주당은 직접 해임을 건의할 경우 논란을 키우고 역풍을 맞을 수도 있다는 점에서 공개적인 언급을 자제하고 있다.

현재 법무부가 윤 총장을 겨냥한 감찰과 특수활동비 조사 등을 벌이는 만큼 그 결과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민주당 관계자는 "아직 거취를 공식화하는 분위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전장헌 선임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