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혜진, 올해 KLPGA 대상·상금왕·최저타수·다승왕 '싹쓸이'

유제린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9 17:01:26
  • -
  • +
  • 인쇄
신인왕은 '2승' 조아연
최혜진 '우승 트로피와 함께'
3일 제주 서귀포에 위치한 핀크스 GC에서 열린 'SK네트웍스 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 파이널 라운드에서 우승한 최혜진이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최혜진(20)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대상과 상금왕, 최저타수상, 다승왕을 휩쓸며 2019년을 자신의 해로 만들었다.

최혜진은 19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19 KLPGA 대상 시상식에서 4개 트로피를 모두 가져갔다.

4개 타이틀 독식은 2017년 이정은(23) 이후 2년 만이다.

지난해 대상과 신인왕을 함께 거머쥐었던 최혜진은 2년차인 올해도 발군의 기량을 뽐내며 국내 여자골프 최강자로 우뚝 섰다.

4월 KLPGA 챔피언십을 시작으로 5월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6월 S-OIL 챔피언십, 5월 맥콜·용평리조트 오픈, 11월 SK네트웍스·서울경제 레이디스 클래식까지 시즌 최다승에 해당하는 5승을 거뒀다.

최혜진은 상금 12억716만원으로 막판까지 뒤쫓은 장하나(11억5천772만원)를 따돌리고 1위에 올랐고, 대상 포인트에서는 564점으로 2위 박민지(484점)를 큰 격차로 제치고 2연패를 달성했다.

평균 타수는 70.4576타로 장하나(70.5194타)의 추격을 뿌리쳤다.

 

조아연이 29일 강원도 춘천 엘리시안 강촌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 기뻐하고 있다.

올해 특히 많은 '루키 우승자'가 탄생한 가운데 치열하게 펼쳐졌던 신인왕 레이스에서는 조아연(19)이 가장 많은 2천780점을 쌓아 생애 한 번뿐인 신인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시즌 국내 개막전인 4월 롯데렌터카 여자오픈에서 첫 우승을 신고해 '특급 신인'의 잠재력을 증명한 조아연은 9월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1승을 더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유제린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이슈 FOCUS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