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박지원 내정, 과거사보다 국정과 미래 생각한 것"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07-05 16:45:23
  • -
  • +
  • 인쇄
"문대통령, 지난 일에 개의치 않아 한다"

▲ 2018년 4월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원로자문단과의 오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당시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과 얘기를 나누는 모습. 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국가정보원장에 박지원 전 민생당 의원을 낙점한 것에 파격적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청와대는 이번 인사가 과거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중을 반영한 것이라는 설명을 내놨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5일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지난 일은 개의치 않아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선거 때 있었던 과거사보다는 국정과 미래를 생각한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박 내정자는 '구원'이라고 할 정도로 과거 껄끄러운 관계를 이어왔다. 박 내정자는 문 대통령이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2003년 대북송금 특검법이 공포된 뒤 특검 수사를 받고 옥고를 치렀다.

또한 2015년 민주당 당권 경쟁 과정에서 박 내정자는 문 대통령을 '부산 친노', '패권주의자'라고 몰아붙였다. 2017년 대선 때는 국민의당 소속으로 거의 매일 문 대통령을 비난해 '하루를 문 대통령 비판으로 시작한다'는 뜻의 '문모닝'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박 내정자 낙점은 오로지 문 대통령의 결정"이라며 "지난달 17일 (대북관계 관련 조언을 듣기 위한) 원로 오찬이 있었는데, (국정원장 후임이) 박 내정자로 정리된 것은 그 이후"라고 전했다.

이어 "오찬이 (인사에) 영향을 미쳤다는 뜻은 아니다"라며 "대통령은 박 내정자를 오래전부터 너무 잘 알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오찬 이후 발표까지 보름 남짓 청와대도 철저히 (인사 관련) 보안을 유지했지만, 보안의 일등 공신은 박 내정자"라면서 "청와대 내부에서도 아는 분이 많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이 정보기관의 수장이 될 박 내정자와 별도의 면담이 있었는가'라는 물음에 그는 "확인해드릴 수 없다"고 대답했다.

한편, 이번 인사에서 외교안보 특별보좌관으로 임명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대북 특사로 파견될 가능성이 있는지를 묻자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앞으로의 일이라 드릴 말씀이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