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거리두기 격상 검토…수도권·강원 예비경보"

이연숙 기자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11-15 16:40:30
  • -
  • +
  • 인쇄
19일부터 2주간 수능 특별방역기간…송년모임 자제 당부
▲ 정세균 국무총리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는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정부는 오늘 수도권과 강원권에 예비경보를 내리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을 진지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글로벌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최악으로 치닫는 가운데 비교적 양호했던 우리나라의 감염 확산세도 최근 심상치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예비경보는 권역별, 시도별로 확진자 수가 늘어날 경우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하기 전 경고성으로 발령하는 경보를 말한다. 

 

정 총리는 "일일 확진자 수가 이번 주말 들어 200명을 돌파하기 시작했다. 수도권의 경우 최근 1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가 83명으로 가파르게 증가했고 강원도는 이미 단계 격상 기준을 넘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이어 "단계가 상향되면 우리 일상이 또 제한되고 경제에 미치는 타격도 불가피하다"며 "누란지위에 처한 만큼 현 단계에서 우리의 소중한 일상을 지켜낼 수 있도록 마스크 쓰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실천해 주실 것을 국민 여러분께 간곡히 호소드린다"고 했다.

정 총리는 내달 3일 치러지는 수능시험을 앞두고 이달 19일부터 2주간 '수능 특별방역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기간에는 학원, PC방 등 학생들의 출입이 빈번한 시설에 대한 방역관리가 한층 강화된다.

정 총리는 "정부는 코로나 상황에서도 우리의 미래를 지켜낸다는 각오로, 모든 수험생들이 안전하고 공정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 "송년모임은 코로나19 확산의 심각한 위험요인이 된다. 전문가들도 이번 연말이 감염 확산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면서 경고하고 있다"며 "연말연시 대면 모임·행사를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