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9월 6일까지 천만시민 멈춤 주간…'일상 포기' 각오"

이연숙 기자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08-30 16:14:14
  • -
  • +
  • 인쇄
▲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30일 마스크를 착용한 채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9월 6일까지를 '천만 시민 멈춤 주간'으로 정했다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이 30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밝혔다.

서 권한대행은 이 기간에 시민 각자가 방역의 주체로서 외출과 만남을 최대한 자제하고 외부 활동을 멈추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시민 여러분, 지금은 고통 분담의 시간입니다"라며 "당장 오늘부터 1주일은 일상을 포기한다는 각오로 생활방역에 철저를 기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서 권한대행은 "서울시는 정부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에 발맞추고, 시민들의 모임과 활동이 집중되는 야간 활동과 집 밖에서의 취식행위 자제를 유도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최근 1주간 20∼40대 확진자의 비율이 전체 확진자의 38.5%에 이르렀다고 지적하고 "젊은 층의 '밀접, 밀집, 밀폐' 등 3밀 환경을 최소화하는 데 역점을 둬 거리두기의 실효성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장 영업을 멈춰야 하는 자영업자들과 소상공인들에게 1주일은 '분명 기나긴 고난의 시간'이 될 것이라고 안타까움을 표현하면서도 "동참을 간곡하게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고통을 감내하고라도 확산세를 꺾지 못한다면 우리 경제가 기약 없이 멈추는 최악의 상황이 올 수 있다"며 "조금만 더 인내하고 방역조치에 적극 참여해주시길 간곡하게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서 권한대행은 "우리는 다시 나아가기 위해 잠시 멈추는 것입니다. 그리운 이들과 하루 빨리 만나기 위해 잠시 멀어지는 것입니다. 활기찬 일상을 조속히 되찾기 위해 잠시 브레이크를 밟는 것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