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추석 연휴 전 비수도권 거리두기 2단계 유지"

이연숙 기자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09-20 16:08:09
  • -
  • +
  • 인쇄
"경로 미확인 확진 계속…긴장 놓을 수 없어"
"진단검사 수 줄어든 주말효과…안심 못해"
▲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대책과 관련해 "추석 연휴 특별방역기간을 일주일 앞둔 시점이기 때문에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현재의 2단계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수도권 밖에서 하루 평균 20명 내외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수도권보다 상황이 낫지만, 새로운 집단감염과 함께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 사례가 계속되고 있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따라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비수도권 지역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이 결정될 전망이다. 

정 총리는 "지난 8월 13일 이후 38일 만에 하루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로 내려왔다"며 "반가운 소식이 분명하지만, 최근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계속 늘고 있고 진단검사 수가 줄어드는 주말 효과를 감안할 때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는 "더구나 최근 수도권의 방역조치 조정을 일각에서는 안심 메시지로 잘못 받아들여 경각심이 느슨해진 모습도 곳곳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추석 연휴가 시작되기 전까지 일일 확진자를 두 자릿수로 확실히 낮춰 방역망이 제대로 작동된 상태에서 명절을 맞이해야 할 것"이라며 국민들의 적극적인 방역 협조를 호소했다.

정 총리는 또한 추석 연휴 기간 이동 자제 및 밀집지역 방문 자제를 요청하면서 "이번 추석은 '가족과 함께하는 명절'이기보다는 '가족을 위하는 명절'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거리두기 장기화로 많은 국민이 하루하루를 힘겹게 보내고 있지만, 희망을 잃지 말고 힘을 모아 달라"며 "정부도 국민 여러분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고자 4차 추경이 국회에서 확정되는 대로 필요한 곳에 곧바로 집행될 수 있도록 미리 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