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한글날 집회 불허...코로나 방역 상황 호전됐으나 안심할 단계 아니다"

이연숙 기자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10-04 15:58:53
  • -
  • +
  • 인쇄
불법집회 시도 중단 당부
▲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일부 보수단체가 한글날 집회를 예고한 것을 두고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집회를 허용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집회를 준비 중인 단체는 공동체 안전을 위해 불법집회 시도를 즉각 중단해 주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앞서 보수단체 등의 광복절 집회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했던 만큼 유사 사례의 재발을 막고자 지난 3일 개천절 집회를 불허한 바 있다.

정 총리는 "개천절인 어제는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리지 않았고 일부 소규모 차량 집회도 큰 마찰 없이 마무리됐다"며 "불법집회 차단과 현장 관리에 총력을 다해준 경찰과 지자체 공직자 여러분에게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재확산의 고비였던 추석 연휴 기간 방역과 관련해 "연휴 동안 국내에서 하루 평균 6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우려했던 것보다 상황이 호전되는 것은 많은 국민이 이동을 자제하고 방역수칙을 지켜준 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요청에 호응해 주신 국민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그러나 "아직은 안심할 단계가 아니다"라며 "코로나19 최대 잠복기간이 14일임을 고려하면 연휴 동안 조용한 전파가 진행돼 다시 확진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별방역기간이 아직 일주일이나 남은 만큼 확실한 안정세를 달성할 수 있게 긴장감을 늦춰서는 안 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정부는 귀성객과 여행객이 대규모로 이동하는 추석 연휴가 방역의 중대한 고비가 될 것으로 보고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11일까지 2주를 '추석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