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협, 오전 11시 합의문 서명…의정협의체 구성 등 합의

김재성 기자 김재성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4 10:43:14
  • -
  • +
  • 인쇄

 

▲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오른쪽)과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의대 정원 확대, 공공 의대 신설 추진 원점 재검토 등을 내용으로 한 정책협약 이행 합의서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 의료정책과 관련한 협상을 마무리 짓고 4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퇴계로 한국건강증진개발원에서 합의문 서명식을 갖는다.

 

의협은 서명식 이후 집단휴진을 중단하고 진료현장에 복귀할 예정이다.

 

서명식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최대집 의협 회장이 참석한다.

 

양측은 밤샘 협상을 벌인 끝에 지역의료와 필수의료, 의학교육, 전공의 수련체계 등의 발전을 위해 '의정협의체'를 구성한다는 데 합의했다.

 

갈등의 핵심이었던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과 관련해서는 합의문에 '정부는 추진을 중단하고 의정협의체에서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협의한다'는 내용이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또 양측은 협의체에서 지역의료 수가, 필수의료 육성, 전공의 수련환경의 실질적 개선,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구조 개선, 의료전달체계 확립 등을 논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의협은 앞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협상을 타결지었다.

 

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과 최대집 의협 회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5개 조항의 정책협약 이행 합의문에 서명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성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