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위기가구 발굴…아파트 관리비 체납가구 첫 조사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19-12-02 15:58:49
  • -
  • +
  • 인쇄
내년 2월까지 발굴·지원기간
휴폐업사업자와 세대주사망가구 점검

▲ 긴급지원절차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위기가구 발굴을 위해 아파트 관리비 체납 가구를 처음으로 조사한다. 지난 7월 탈북민 모자가 굶주림 끝에 사망한 것과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기 위해서다.

서울시는 겨울철을 맞아 내년 2월까지를 ‘복지 사각지대 소외계층 집중 발굴 기간’으로 정하고, 위기가구 파악에 나선다다고 2일 밝혔다.

시는 도움이 필요한 더 많은 취약계층 위기가구에 도움의 손길이 닿을 수 있도록 서울형 긴급복지지원 재산기준을 내년부터 기존 2억4200만원에서 2억5700만원으로 완화해 지원대상을 확대한다.

또 겨울철 집중발굴기간에는 위기징후 정보를 단전·단수 가구 등 등 기존 29종(15개 기관)에서 32종(17개 기관)으로 확대해 조사 범위를 넓힌다. 확대된 3종은 아파트 관리비 체납가구, 휴폐업 사업자, 세대주 사망가구다. 공공임대주택 임대료 3개월 체납자에 대한 집중조사도 이뤄진다.

발굴한 위기가구에는 긴급 지원을 한다. 공적 지원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 취약계층(중위소득 100% 이하)은 희망온돌위기긴급기금을 통해 주거비와 의료비 등을 지원한다.

시는 공적지원 대상에 해당되지 않는 취약계층(중위소득 100% 이하)은 희망온돌위기긴급기금(취약계층 위기긴급지원 100만원, 서울형 임차보증금 500만원)을 통해 주거비, 의료비 등을 지원한다.

사업실패, 폐업 같은 갑작스런 경제적 위기로 극단적 선택을 하는 경우를 예방하기 위해 서울시신용보증재단, 서울시금융복지상담센터와 연계해 상담도 받을 수 있다.

'찾아가는 현장복지상담소’도 지속 운영된다. 시는 서울역, 탑골공원에 금융상담사와 변호사를 동행해 복지상담을 진행한다. 취약계층이 밀집해 있는 지하철 역사, 지역복지관, 임대아파트, 공원 등에도 찾아가는 서울시청 버스를 통해 순회 상담소를 운영, 관공서를 찾기 어려운 주민에게도 복지상담을 통해 지원한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이슈 FOCUS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