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의장 "예산안 법정시한 못 지켜 송구…부끄러운 국회됐다"

이창희 선임기자 / 기사승인 : 2019-12-02 15:58:17
  • -
  • +
  • 인쇄

▲ 문희상 국회의장이 11월 19일 제371회 국회 11차 본회의 개의를 알리는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문희상 국회의장은 2일 내년도 예산안의 법정 시한 내 처리가 무산된 것에 대해 "입법부를 대표하는 국회의장으로서 참담한 심정으로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오늘은 헌법이 정한 2020년도 예산안의 법정 처리시한이지만 결국 지키지 못하게 됐다"며 "5년 연속 법정시한을 넘기는 부끄러운 국회가 됐으며 국회 스스로 헌법을 어기고 있다는 뼈아픈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야 모두 엄중한 민생경제 상황을 상기해야 한다"면서 "예산안은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통과돼야 한다. 밤을 새워서라도 예산안이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부진즉퇴(不進則退), 즉 나아가지 못하면 퇴보하는 것"이라면서 "20대 국회는 단 한 걸음도 앞으로 나아가지 못한 채 종착역을 눈앞에 두고 있다. 국민과 역사 앞에 어떻게 기록될 것인지 두려워해야 할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창희 선임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이슈 FOCUS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