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거리두기 5단계로 세분화…모든시설서 마스크 의무화"

이연숙 기자 이연숙 기자 / 기사승인 : 2020-11-01 15:45:49
  • -
  • +
  • 인쇄
▲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정세균 국무총리는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기존의 3단계에서 5단계로 세분화해 적용키로 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전하고 "단계별 방역강도의 차이가 너무 크다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한 결정"이라며 "방역조치를 맞춤형으로 재설계해 효과를 제고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또 "방역 대상을 중점관리시설과 일반관리시설로 단순화하되, 마스크 착용 등 핵심 방역수칙은 기존에 고위험시설에서만 의무화됐던 것을 모든 시설로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연숙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