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여야 대표, 국회 회동 시작…"코로나19 협력 방안 논의"

김재성 기자 / 기사승인 : 2020-02-28 15:26:29
  • -
  • +
  • 인쇄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코로나19 대응책 논의를 위한 여야4당 대표와의 회동을 하기에 앞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환담을 위해 국회 본청에 도착, 체온 측정을 받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오후 국회를 방문해 여야 4당 대표들과의 대화를 시작했다. 문 대통령이 국회에서 여야 대표와 대화 자리를 마련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회동에는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참석했다.


코로나19 확산 사태가 예상보다 엄중하다는 판단 아래, 직접 정당 대표들을 만나 초당적인 협력을 구하겠다는 행보로 풀이된다.

회동에서 문 대통령은 정부가 발표한 약 20조원 규모의 민생 안전·경제활력 보강 대책에 대한 내용을 공유하고, 예산 조기집행 및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대한 국회의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여야 대표들 역시 경제활력 제고와 민생대책 등에 대한 의견을 낼 것으로 보이며, 회동 후에는 합의문이 발표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논의 과정에서 '중국인 입국 전면금지' 문제를 비롯한 정부 대처를 두고 야권의 문제 제기가 나올 가능성도 있다.

[저작권자ⓒ 세계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재성 기자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PHOTO NEWS

많이 본 기사

정치

+

스포츠

+